딸과 결혼하면 3억 준다며 사윗감 찾던 아버지 근황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딸을 위해 직접 발 벗고 나선 아버지.

태국의 한 남성이 자신의 딸(26)과 결혼하면 3억5천만 원을 주겠다고 발표했다.

딸의 결혼 상대를 찾고 있는 남성은 태국 남부 춤폰에서 두리안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아론 로드롱(58). 그는 태국의 억만장자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의 사업을 돕고 있는 딸에게 딱 맞는 사위를 들이고 싶은 바람에서 사윗감을 찾게 되었다고. 사위가 되는 사람에게 3억5천만 원을 주겠다고 선언하여 전 세계 남성들이 집중했다.

“누군가 내 사업을 소중하게 이어받아 끝까지 해냈으면 좋겠다. 국적, 학력 등에 대해서는 일절 묻지 않겠다. 나는 그저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딸에게 왔으면 한다. 그게 전부다” 라며 다른 배경을 보지 않고 자신의 사업을 이어받아 무조건 열심히 일해줄 사람을 선택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딸 칸시타는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가 최근에서야 알게 되었다고 한다.

“제 친구가 페이스북의 게시물를 보여줬을 때 처음 알았어요. 처음에는 무척 놀랐지만 재미있다고 생각했어요. 제 가족도 인정하는 근면한 사람이면 좋겠어요”라며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공고에 수많은 남성들이 지원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너무 많은 사람이 지원해 부녀는 넋을 놓은 상태, 초 단위로 걸려오는 전화 때문에 업무가 마비되는 사태를 맞이해 결국 아론은 딸의 사윗감 찾는 일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아론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4월 1일까지 10명에서 20명 정도를 초청해 사윗감을 찾으려고 했다. 하지만 우리는 더이상의 혼란을 막기 위해 사윗감 찾는 일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