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보다 택시기사 연봉이 더 높다는 나라 ㄷㄷ


 						  
 								 

우리는 흔히 의사라는 직업이 보다 높은 연봉일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한 국가에서는 택시 기사가 의사보다 벌어들이는 돈이 더 많다.

“의사는 한달에 약 40달러를 버는데 택시를 몰면 적어도 하루에 60달러는 벌어요”

위 영상 속 남자는 택시를 운영하고 있으며 의사보다 월급이 더 높다고 한다. 그는 원래 엔지니어 교육을 받았다고. 그러나 그는 엔지니어 말고 택시기사를 하고 싶었다고 한다. 왜냐면 실제 이 나라에서는 엔지니어가 의사보다 더 낮은 월급을 받기 때문이다.

쿠바는 1959년 사회주의 혁명 직후, 피델 카스트로 정부는 거의 모든 민간 기업과 토지를 압수했다. 때문에 모든 식당, 공장, 병원 및 집은 정부의 소유가 되버렸고 정부는 모든 것에 가격을 정하고 사람들의 임금까지도 결정해주었다.

시민들에게는 경제 개혁이 절실하게 필요해보였다. 길거리 음식은 햄샌드위치 뿐, 대부분 쿠바 식당은 손님들보다 직원이 더 많았다. 그들은 음식을 적게 팔든 많이 팔든 똑같은 임금을 받는다.

사회주의 경제 모델이 작동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90년대 들어 정부가 이 문제를 깨달아 자영업 면허를 발급하기 시작했고 민간부문이 조금씩 성장하기 시작했다.

택시기사들이 의사들보다 훨씬 더 많은 돈을 버는 이유는 자영업 면허가 있기 때문이다. 국가는 택시기사의 임금을 따로 정해놓지 않았기에 그들은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비싼 값을 받을 수 있다.

실제 한 택시기사는 30분 운전으로 쿠바 평균 월급 20달러 넘게 벌었다.

이것의 문제 중 하나는 고숙련 노동자들이 본업을 떠나 민간부문에서 다른 일을 한다는 것. 즉, 쿠바의 평균 월급 20달러로 살기 위해서는 본업 이외에 다른 일을 해야한다.

이에 쿠바인들은 “우린 당 하나가 모든 걸 통제하는 나라에 살아요. 어떤 게 가능하겠어요? 정말 변화가 일어날까요?”라 말하고 있다.

현재 쿠바 경제에 있어 자영업이 20%를 차지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시민들은 생존을 위해 불법 창업에 수십 년 동안 매달려야만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