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을 때마다 ‘눈동자 색’이 달라진다는 여배우

  						  
 								 

1932년생 엘리자베스 테일러, 그녀는 세기의 미녀라고 평가받던 전설적인 여배우이자 30년 가까지 명성과 인기를 한몸에 받은 톱스타이다.

실제 미국영화협회가 선정한 가장 위대한 여성 배우 7위로 뽑혔다.

생전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보라색 눈으로 유명했으나 그녀의 말에 따르자면 자신의 눈은 사실 짙은 파란색으로 사진과 조명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것일 뿐이라고.

실제 그녀의 사진 대부분을 보면 눈동자 색상이 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다음은 찍는 사진마다 눈동자 색상이 달라지는 엘리자베스 테일러 사진들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