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소년이 집에 핵 원자로 만들었다가 생긴 일

  						  
 								 

과학 덕후였던 17세 소년이 직접 원자로를 구축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는 지난 1994년 17세 나이에 원자로를 제작해 온동네를 방사능으로 물 들인 데이비드 찰스 한(1976-2016)의 사연을 전했다.

데이비드는 어린 시절부터 과학과 화학에 큰 관심을 보였다. 그는 재미로 각종 화학 실험을 했다. 한번은 그의 지하 연구실이 폭.발해 병원에 실려간 적도 있다.

그러던 1994년 8월 어느날 데이비드는 집 뒷마당에서 핵 원자로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14세 때 핵 원자로 모델을 설계하고 핵 분열과 핵 에너지에 관한 논문을 써 상까지 받은 바 있는 데이비드에게 핵 원자로 제작은 떨쳐내기 어려운 유혹이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데이비드의 부모님은 그가 어릴 적 이혼을 했고 데이비드는 주말마다 어머니의 집에서 머물렀다.

데이비드는 어머니 집 뒷마당에 있는 창고 안에서 핵 원자로를 만들기 시작했다.

배터리, 낡은 시계, 랜턴, 접착 테이프를 재료로 썼으며 자신을 화학 교사라고 속여 각종 산업 기관과 정부 기관으로부터 핵 물질을 얻었다.

아울러 그는 당시 소련 연방이 무너진 틈을 이용해 체코슬로바키아에서 우라늄을 주문하기도 했다.

그는 창고에서 성공적으로 핵 원자로 제작에 성공했다. 그러나 원자로가 임계 질량에 도달한 적이 있을 정도로 위태로운 상황이었고 인근의 방사능 수치가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하는 부작용이 뒤따랐다.

데이비드는 즉각 원자로 가동을 중단한 후 이를 자동차에 숨겼다. 하지만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각됐다.

경찰은 데이비드를 체포한 뒤 그의 원자로를 폐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으로 미국에서는 개인이 원자로를 소유할 수 없다는 법이 제정됐다.

무엇보다 방사능 피.폭으로 인한 그의 인생은 나락으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2007년에는 마.약 혐의를 받은 바 있으며 아메리슘을 얻기 위해 아파트 화.재 경보기를 절.도하려다가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그리고 2016년 9월 그는 알코올 중.독으로 세상을 떠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Boredpanda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제가 속물인가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저 속물인 건가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26살의 직장인 A씨는 “어제 제 생일이어서 남친이 회사로 데리러 온다고 하더라고요. 옷도 신경써서 입었고, 나름 화장도 하고 기대했던 게 사실이에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남친 생일 때 케이크도 손수 만들고, 레스토랑 예약도 해서 계산도 다 제가 하고 선물도 따로 명품 벨트랑 넥타이 사줬거든요. 비용은 30만원 들었고요. 당연히 저도 제 생일에 좋은 곳에서 밥 먹고, 선물 받고 데이트하는 줄 알았죠”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작 간 곳은 저녁 시간이라 사람이 바글바글한 감자탕집. 

A씨는 “6천원짜리 해장국, 감자탕을 2개 시키고 음식이 나왔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던 거 같아요. 생일.. 나이 들면 대수롭지 않다지만 그래도 일 년에 한번 뿐이고, 매일 같은 일상인데 하루 정도는 특별하길 기대해도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 정도는 욕심 아니잖아요”라고 섭섭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뜨거운 감자탕을 혼자 훠훠 불어가며 먹는 모습을 보는데 오만정이 다 떨어지고, 생일날 이렇게 시끄럽고 번잡한 감자탕집에 앉아서 보내는 제 자신이 불쌍하고 싫더라고요. 감자탕집 비하발언이 아니에요. 저 감자탕 좋아해요. 입뒀다 뭐하냐 하실수도 있는데 그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 가고 머리가 안 돌아가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아무 말 없이 눈물을 흘리는 A씨 모습에 남자친구 B씨는 아차 싶었는지 준비해온 선물을 건넸다. A씨가 며칠 전에 사야겠다고 봐둔 파운데이션이었다. 가격은 6만원.

“생일 축하한다”며 어색하게 웃는 모습이 꼴보기 싫어 자리를 박차고 나온 A씨. 그리고 그녀가 손도 안 댄 감자탕을 친절히 포장까지 해서 따라나온 B씨.

A씨는 “저 평소엔 검소하게 다니고 알뜰한 스타일이에요. 하루 정도는 야경 보면서 멋진 곳에서 대화하고 싶었는데 결국 섭섭하다고 얘길 했어요”라고 전했다.

그러자 남자친구 B씨는 “돈 바른다고 다 좋은 데이트가 아니야” 라 답했다고.

이어 A씨는 “소리 치니까 아무 말도 안 하네요. 아니 못한 거겠죠. 왜 만나러 온 건가 싶고, 그동안 내가 너무 호구처럼 퍼준 건가 싶기도 하고요. 이럴 줄 알았으면 친구들이랑 보낼걸 싶기도 하고..”라며 “사랑은 기브 앤 테이크가 아니니 해준만큼 받을 생각하지 말아라고 얘기는 하지만 전 그래도 어느 정도는 성의를 보여야 맞다고 생각해요. 이런 제가 속물일까요? ”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디서 그런 찌질한 놈을 만났어요? 그냥 돈 아끼려고 했던 거 같은데 헤어지고 더 좋은 사람 만나요”, “진심 헛웃음만 나온다ㅋㅋㅋ”, “값을 떠나서 마음이 별로 없는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픽사베이, KBS2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