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승.리.가 처.벌 피하기 위해 하고 있다는 짓;;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던 前 빅뱅 멤버 승..리.가 처.벌을 피할 수도 있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21일 SBS 뉴스프로그램 주영진의 뉴스브리핑과 인터뷰한 김태현 변호사는 승.리.와 리홀딩스 유 대표가 단체 대화방에서의 내용은 허풍·농담이었고, 성.매.매와 알선은 없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하나의 전략이다”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변호사의 손이 간 사과문이라고 본다. 여론 무마를 해야 되고, 경찰에서 확실한 카드를 들고 있는 것 같지는 않으니 저 사과문을 조금 다듬어서 경찰에 의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과문은 대중들의 감정을 건드리는 식으로 바꿔서 낸 것이라고 본다”며

“전형적인 변호사가 쓰는 톤의 글이다. 말투 하나하나 변호사의 손길이 안 갈 수가 없다. 범.죄.자가 되느니 바보가 되겠다, 허풍쟁이가 되겠다, 이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론을 무마시켜서 경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피해가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것은 다시 생각해보면 경찰 수사를 받아보니 경찰이 생각보다 강력한 카드를 갖고 있는 게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사과문을 낼 거라면 조사 들어가기 전에 했어야 하는데 이 사과문은 조사를 받고 나서 나온 사과문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는 건 ‘조사 들어가 봤더니 생각보다 별거 없는데?’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유 대표와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은 경찰이 증거를 확보하면 기소할 수 있지만 승.리.의 경우는 기소조차 안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변호사는 “정.준.영.은 경찰이 너무 많은 증거를 가지고 있어 자백하고 경찰에 협조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승.리.는 사건을 직접적으로 입증하기가 어려운 상태다. 기소가 어려울 수도 있다. 성.매.매 알선 입증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유 대표의 경우 “카톡 대화가 농담이고 성.매.매 알선이 없었다고 나오는 것을 보니, 아직 경찰에서 이들과 윤 총경의 관계를 입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결국 경찰은 유 대표를 잡을 것이라고 본다. 유 씨는 윤 총경이라는 상대가 있다. 지금 경찰이 계좌내역과 통신기록을 찾아보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종훈의 경우 “경찰 입장에서는 최종훈이 가장 수사에 협조적이라고 볼 것”이라며 “기소는 되겠지만 수사에 협조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하면 신병에 대해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일본에서 심각한 문제라는 아나운서들 모습 ㄷㄷ

직업마다 보여지는 이미지가 명확하다.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속보를 전해주는 아나운서 또한 그 이미지가 뚜렷한데, 보통 아나운서라하면 단정하고 딱딱한 느낌이 먼저 든다.

우리가 알고있는 보편적인 아나운서의 모습은 튀지 않는 옷과 단정한 머리 스타일이다. 이는 스포츠 아나운서나 기상캐스터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일본 아나운서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마치 아이돌과도 같았다.

꽤 예전부터 아나운서를 아이돌화 시켜 아나운서라는 느낌이 없었다는데, 당시 이런 아이돌화가 국민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가 큰 인기를 누렸으며 이때문에 방송국 입장에서도 꽤나 이득을 챙겼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 쯤, 조금씩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방송국에서는 아이돌이랑 아나운서들을 가창력 대결을 시키던가 아나운선들만 모아 육상대회까지 시켰다. 아나운서와 연예인의 벽을 허물었던 것이다.

이뿐만일까. 여자 아나운서들의 경우 그들의 사진을 모아 달력을 만들어 판매까지. 남자 아나운서들은 헬스프로젝트를 만들어 운동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신인 아나운서를 홍보하기 위해서는 뜬금없이 괌 여행 특집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더욱이 문제가 되는건 갈수록 아이돌화되는 아나운서때문에 이제는 실력보단 외모를 우선으로 해버린 것이다.

대표적으로 논란이 되었던 사건은 2017년에 입사한 쿠지 아키코이다.

마치 배우같은 비주얼로 후지TV에도 굉장히 밀어주던 아나운서였다. 하지만 다른 아나운서에 비해 실력이 많이 떨어졌고 작년 평창 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황당한 질문을 던지는 등 형편없는 실력을 보여주며 도마 위에 올랐다.

알고보니 그녀의 과거는 남달랐다. 원래부터 아나운서를 준비하던 사람이 아닌 광고모델로 활동하거나 그라비아를 찍던 사람이었던 것.

논란이 되었던 사람은 쿠지 아키코뿐만 아니었다.

쿠로세쇼이. 그는 리포터를 하다 형편없는 실력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 많은 혹평을 얻었다. 일본 내에서도 강아지상으로 불리며 팬이 많던 쿠로세쇼이는 실력보단 얼굴때문에 입사한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아나운서라는 기본적인 직업 목적보단 오로지 대중들의 인기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일본의 방송사들. 때문에 이러한 아나운서의 아이돌화는 여전히 이슈로 꼽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