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피.해.자.”라는 최근 승.리. 발언 내용;;;

  						  
 								 

클럽 버닝썬 사건과 성.접.대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前 빅뱅 멤버 승.리.가 자신도 피.해.자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승.리.는 “저 자신이 한심하고 부끄럽다”면서 “공인으로서 부적절하고 옳지 않은 사업체(버닝썬)에 관여한 것 자체가 잘못이었다”고 자책했다.

이어 “지금 내가 무슨 말을 하든 안 믿을 것이고,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를 받아도 사람들은 경찰에 돈 줬을 것이라고 욕할 것이다”라며 “내 입장을 강력히 주장할 상황은 아니지만 내가 알고 있던 사실과 버닝썬 사건이 너무도 멀어져 가고 있어서 설명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승.리.는 방송에서 클럽 버닝썬을 직접 운영한다고 여러차례 밝힌만큼 홍보이사 직책을 맡았다는 것이 알려진 이후에도 실제 소유주가 아니냐는 의혹을 샀다. 이에 대해 승.리.는 “외국인 관광객, 젊은 손님들을 유치하길 원해 승.리.라는 이름을 앞세워 홍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버닝썬의 탈세 혐의에 관해서 승.리.는 “탈세가 확실하다면 주주인 나도 피.해.자다. 아무것도 모르고 운영만 한”이라고 말했다.

버닝썬의 지분은 전원산업이 42%, 버닝썬의 공동대표 이성현이 8%, 유리홀딩스가 20%, 린사모가 20%, 이문호가 20%가지고 있다고. 또 유리홀딩스의 지분은 승.리.가 40%, 유인석 전 대표가 40%, 이모 대표가 20% 가지고 있다. 승.리.는 버닝썬 관련 투자를 유 대표가 반대했으나 본인이 주장, 투자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승.리.는 이문호가 클럽 아레나에서 MD를 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직원 채용부터 디자인, 영업 방식, 콘셉트까지 모두 만들었다. 투자 이외에 실질적인 경영과 회계, 직원 관리를 모두 이성현과 이문호 대표가 했다. 나는 회의에 참석한 적도 없다. 얼굴 마담이었다”고 해명했다.

승.리.는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처음에 조작됐다고 한 것은 정말 기억이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라며 “잘 주는 애들로 라는 말을 했다는 것이 믿겨지지도 않고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승.리.는 또 “국민들이 내게 많이 화가 나 있다. 신뢰가 무너지며 많은 사람들이 배신감을 느끼시면 분노가 유독 내게 집중된 게 아닌가 싶다”면서 “무혐의가 나와도 경찰 유착이라 할 거고, 윗선에서 봐줬다 할 거다. 결국 저는 한평생 이렇게 의혹에만 쌓인 사람으로만 살아야 한다”고 자신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준영 같은 경우는 명확한 증거들이 있어 범죄 사실이 소명됐다. 그러나 사적인 대화로 인해 실추된 내 이미지로 인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되나하는 생각이 든다. 수사를 받으면서 내가 이렇게 강력히 수사를 할 인물인가하는 생각도 좀 든다. 지금 수사 강도가 정말 강력하다”고 말했다.

한편 승.리.는 병무청이 그의 입대 연기 신청을 허가하며 향후 계속 버닝썬 사건과 성..접.대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대한민국 가장 가난하고 외로운 사람들의 선택.JPG

홀로사시던 60대 할머니가 발견된 곳

음침한 집안

5년된 밥

할머니는 미라로 발견되었다.

5년의 길고 긴 시간동안 아무도 찾지 않았다.

이웃 간의 ‘정’ 이란 것은 사라진지 오래.

고독사 1717건.

하루 평균 5명씩 아무도 모르게 홀로 죽.음.을 맞이한다.

또 다른 아파트의 고독사

바닥에 남아있는 뻘건 물은 시체 썩은 물이다.

옆집 할머니는 소독약을 뿌리신다.

시체 때문에 집 근처에 벌레가 늘었기 때문이다.

악취와 함께 집안에 썩은물이 흘러 들어온다고 한다.

또 다른 사건, 51세 남성의 고독사

그는 30대에 들어 시각 장애인이 되었다고 한다.

그가 멀쩡했던 때의 모습.

그는 인스턴트 매니아였다.

술만 먹으면 외롭다고 친구들한테 전화했다고 한다.

젊은 시절엔 결혼도 했었지만 생활고로 혼자 살게되고..

또 다른 고독사

침대 옆에서 사체 발견

그녀가 남기고 간 유서 한 장

주인집 내외한테 여기서 죽어서 미안하다고 남겼다.

68세 할머니의 사연

꼼꼼히 기록된 가계부. 생전 알뜰한 사람이었다.

파출부나, 식당일을 하다가 돌아가셨다.

사후 처리업자 분들. 특수 청소부라고도 한다.

흔적도 없이 청소하고, 소독하는 게 그들의 일이다.

마치 때처럼 보이는 이것은 구더기..

영상으로 직접 보면 꾸물거리는 게 장난 아니다

지갑 안에는 달랑 구천원이 남아있었다.

고독사로 죽.은. 사람들 대부분이 무연고자로 처리된다.

설령 가족이 있다고 하더라도 돈이 있는 사람이 아니니까 모두 모르는 체 한다고..

고독사 의심건까지 합한 수치는 11,002건.

서울, 경기 비중이 높은 이유는, 외지에서 돈을 벌러 왔다가 변을 당하기 때문이다.

남성의 비율이 굉장히 높다.

핵가족화로 인해 노인 분들이 많이 변을 당할 것 같지만

실상은 베이비붐 세대인 50대가 제일 많다.

56세의 남자

현관문을 항상 열어놓고 살았으나 6일 만에 발견됨.

평소 문 열어놓은 이유는 외로워서.

그는 안정적인 직업을 갖지 못 했다.

그의 이력서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아등바등 열심히 살았던 흔적들

상경 후 결국 홀로 죽.음.을 맞이했다.

가정을 이루고 성공했었지만 파산 이후 생활고 때문에 가정도 파탄났다.

그의 병은 외로움이었다.

고인이 남긴 메모

경찰의 연락을 받고 고인들의 가족이 찾아왔다.

무언가를 열심히 쓰고 있다.

사체포기각서. 부인, 딸, 아들 각각 한 장씩 작성했다.

노인층보다 젊은층이 더 많이 죽.는. 현실.

71년생 남자의 고독사

오랫동안 그가 누워있던 흔적

42세 남자

중산층 가정에 서태어나 수도권 4년대를 졸업했지만. 어머니와 아버지가 병으로 떠나고 혼자 살다가 죽.음.을 맞이했다.

무연고자들은 지자체 장례 업자들에게 인도된다.

단 한 명도 그를 위해 울어주는 사람이 없다.

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해주는 건 업자 뿐이었다.

무연고유골안치함에 넣어두는 것으로 장례는 끝이 난다.

보관기간 10년.

남은 건 고인 들의 흔적들 뿐

몇십 년 동안 발전만 해온 결과가 낳은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