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가 ‘그알’ 제작진에게 보낸 소름돋는 문자 내용;;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3개월 동안 클럽 버닝썬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보도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제보자는 “과거 버닝썬 VIP 룸에서 성-폭-행으로 의심되는 장면을 목격한 후 경찰에 전화했지만, 2시간 뒤 경찰에게 무엇을 신고했느냐는 질문만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다른 클럽 관계자 역시 “경찰이 정기적으로 클럽들로부터 돈을 받았고, 문제가 생기는 일이 있으면 그때마다 갔었는데 명목상 회식비로 돈을 건네받았다. 특히 버닝썬 쪽은 좀 많이 주는 거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 중 승.리.에게 직접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처음에 “누구세요”라고 물은 승.리.는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란 사실을 안 뒤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할 입장이 아니지만 이번 일은 범죄로 점화된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개인 휴대폰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 이용하였고 그걸 공익제보라고 포장하여 여론을 동조시키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무명 변호사가 본인이 권익위에 제보하였다라고 인터뷰하고 권익위는 제보자를 보호하는 곳인데 제보자가 나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그리고 연예부 기자가 SBS 메인 뉴스에 출연하여 자료의 출처를 정확하게 밝히지도 않고 본인의 출세를 위해 사실 확인 없이 보도했다”고 말했다.

여기서 그가 말한 무명 변호사는 이번 사건을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다.

또 승.리.는 “저희들은 회사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에 자유롭게 반론하거나 언론에 대응하거나 아닌 건 아니다 맞는 건 맞다라고 할 수 있는 힘이 없다라는 걸 알고 어느 정도 악용되지는 않았나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승.리.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보낸 문자 메시지 전문이다.

제가 지금 무슨 말을 할 입장이 아니지만 이번 일은 범죄로 점화된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개인 휴대폰 정보를 무단으로 유출 이용하였고 그걸 공익제보라고 포장하여 여론을 동조시키고 무명 변호사가 본인이 권익위에 제보하였다라고 인터뷰하고 권익위는 제보자를 보호하는 곳인데 제보자가 나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그리고 연예부 기자가 SBS 메인 뉴스에 출연하여 자료의 출처를 정확하게 밝히지도 않고 본인의 출세를 위해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하고 저희들은 회사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에 자유롭게 반론하거나 언론에 대응하거나 아닌 건 아니다 맞는 건 맞다라고 할 수 있는 힘이 없다라는 걸 알고 어느 정도 악용되지는 않았나 싶습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SBS 뉴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