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서 19금 영상보다가 걸리면 생기는 일….

  						  
 								 

한 번도 안 본사람은 있어도 한 번보고 그만 본 사람은 없다는 19 영상.

이는 아마 한국 뿐만 아닌 전세계가 공감할 것이다.

그러나, 북한에서는 이러한 19 영상을 보다가 걸린다면 상상치도 못한일이 발생한다.

어쩌면 북한이라 가능한 모습이지만 여전히 놀랄 수 밖에 없다.

실제 북한에서는 중국산 비디오를 유통하고 시청했다는 이유로 “군중 노출 비판 집회”가 열렸다.

“비판 집회”가 열린 압록강 근처 예술극장 앞 광장에는 2000명이 모였다. 북한 혜산시의 중학교 5, 6학년과 고급중학교, 광업대학, 농림대학 등 전원 참석한 것,

※ 북한의 중학교는 6년제이다

집회 무대로 끌려간 학생은 총 17명이 끌려갔다.

또한 “여자 1명과 남자 2명이 불순한 행위를 했다”며 끌려간 학생들도 있다. 즉, 북한에서는 19영상을 보다 걸릴 경우 집회에 끌려나간다고 한다.

2012년 탈북한 최 씨는 “북한에서 처음 19 비디오를 봤을 때 화질이 나빠 잘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본 자체만으로도 신기한 경험이었다”며 생생한 후기를 남겼다.

하지만 그는 이어 “그러나 북한에서 19 비디오를 보다 걸리면 엄한 처분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또 다른 탈북자는 “19 비디오를 보다가 총-살 당한 사람이 있다. 본보기로 그런 것이지만 본능적인 요구는 쉽게 해소되지 않는다.

북한 사람들도 일반적인 사람들이라 관심이 많다. 그럼에도 사회적으로 억누르기만 하니까 몰래 숨어서 19 비디오를 볼 수 밖에 없다”고 북한의 실태를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한국일보, 픽사베이,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