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SBS가 보도한 버닝썬 관련 핵폭탄 뉴스 ㄷㄷ

  						  
 								 

경찰이 지난해 12월 승리의 클럽 버닝썬에서 일어난 성-폭-행 신고에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5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역삼지구대에서는 버닝썬 VIP룸에서 성-폭-행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도, 클럽 안으로 들어가지 않은 채 철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신고는 코드 제로였다. 코드 제로는 가장 긴급한 신고 단계로, 투입 가능한 경찰 인력을 모두 동원해야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던 것이다.

SBS가 보도한 경찰청 진상보고서에 의하면 제보자 A 씨는 오전 7시 9분 “버닝썬 VIP룸에 여자 한 명이 쓰러져 있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버닝썬이 아닌 다른 클럽에서 온 신고로 착각해 관할인 강남경찰서가 아닌 서초경찰서를 출동시켰다.

오전 7시 20분 강남소방서에서 위치가 버닝썬이라고 경찰에 확인해주자 서초경찰서는 강남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보냈다. 이후 역삼지구대 경찰관 2명이 버닝썬으로 출동했지만 이들은 VIP룸에 손님이 없다는 보안요원의 말만 듣고 철수했다.

당시 경찰은 현장에 들어가지 않고도 성-폭-행 신고와 관련해 (현장이) 확인된 바라고 거짓 처리해둔 것으로 나타났다.

SBS의 보도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처음 신고를 받고 2명이 갔고, 나중에 2명이 더 갔다”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