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밝혀진 최종훈과 경찰 관계 ㄷㄷㄷ

  						  
 								 

前 FT 아일랜드 멤버인 최종훈이 음.주운전 사건 당시 경찰과 유착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경찰이 그가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눈감아줬던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SBS 8뉴스는 “2016년 최종훈의 음.주운전 적발 당시 경찰이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묵인했다”고 전했다.

최종훈은 2016년 음.주 단속에 걸리자 단속 경찰관에게 200만원을 건네려 한 혐의로 입건됐다.

그가 연예인인 만큼 경찰 규정대로라면 상부에 보고됐어야 했지만,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은 외부에 알려지지 않고 250만원 벌금으로 끝이 났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최 씨가 무직이라고 속여 연예인인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SBS 보도에 따르면 이를 조사 중인 경찰은 해당 경찰서 근무자 일부가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단속 경찰관 역시 조사를 마친 뒤 인터넷 검색을 이런 사실을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즉 당시 경찰이 최종훈이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알고도 눈감아줬다고 의심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아울러 당시 최종훈이 몰았던 차량에는 차량 소유주가 같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동승자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해당 경찰관들이 최 씨의 편의를 봐줬는지, 대가성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 통신 기록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이번 주 최 씨를 소환해 경찰관들을 상대로 보도 무마를 시도한 정황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8뉴스,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한 언론사에서 신조어를 사용하자 달린 댓글 내용

과거 한 뉴스 기사에서 신조어인 댕댕이, 커여워, 머박등의 신조어 등장으로 한글 파괴 논란과 우려가 있다는 기사에 달린 댓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기사에 달린 댓글

#자기네말을 가지고 그말을 쓰는 그 나라 사람들이 재미있게 뒤틀고 비꼬고 즐긴다면 그보다 더 좋은 현상이 어딨나. 기성세대들의 우려를 불러 일으켰던, 시대마다의 신조어들은 모두 그 화력을 다하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즐이라든지, 고고씽이라든지

열거하기엔 지면이 모자랄만큼 많은 신조어들이 그야말로 불꽃처럼 피다가 사라졌다. 지금 그런단어를 입에 올렸다간 어딘가 정신이 이상한 사람으로 몰릴거다.

현재 트렌디하게 쓰이는 신조어들의 운명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기성세대들 역시 덮어놓고 혀만찰게 아니라. 이처럼 피고지는 신조어들을 관심있게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그안에 풍속과 세태와 그 시대의 열망과 삶이 있기 때문이다.

언어는 결코 파괴되지 않는다. 한글과 한국어는 한글 창제이래 유례가 없는 번영을 누리고 있다.
만약 언어가 파괴되는 날이 도래한다면 그것은 누군가 이 언어를 함부로 썼기 때문이 아니라
더이상 그 누구도 이 언어를 가지고 다른 재미를 찾을 생각을 하지 않는 때일거다.

시쳇말로 주모 샤타내리게끔 우리를 국뽕에 취하게 만드는 한글이지만, 정작 세계인이 오지고지리는 그 완벽한 문자 한글이 가장 위기를 맞았을 때는, 지금처럼 너도 나도 즐겨쓰고 막쓰는 때가 아니라 누군가 못쓰게 훼방놓고 천대하던 언젠가 아니었나?

아마도 세종대왕님은 지금쯤 지하에서 광광 울고계실걸. ㄹㅇ 기특하고 핵 기뻐서.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