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사진작가가 성공하는데 ‘3년’ 걸렸다는 사진

  						  
 								 

그동안 일본은 “울릉도에서 독도가 보이지 않는다”등의 이유로 자기 땅이라고 억지 주장을 펼치기도 했는데, 한 사진작가가 무려 3년 동안 각고의 노력 끝에 울릉도에서 독도의 일출을 찍어 화제가 됐다.

지난 2014년 사진작가 권오철 씨는 독도의 일출 장면을 공개했는데, 이 일출 장면을 찍은 곳은 바로 92km떨어진 울릉도에서 촬영된 것.

권오철 사진작가는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독도와 울릉도는 날씨가 맑으면 서로 바라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독도 일출 찍은 것인데, 쉽지 않은 것이 해 뜨는 위치가 매일 달라지기 때문에 독도와 태양을 일직선으로 볼 수 있는 것은 1년 중 2월과 11월 뿐이라고 한다.

그래서 권오철 사진작가는 둥근 지구를 고려해 삼각함수를 적용, 해발 600m 정도에 촬영 포인트를 잡았다.

하지만 변수도 있었으니.. 바로 날씨

2월과 11월이여도 잔잔한 파도에 맑은 하늘은 필수이고 해수면에 수증기가 없어야 해서 온도와 습도까지 도와줘야 한다.

권오철 사진작가는 이를 무려 3년 동안 도전해서 2014년 11월 5일. 아침 6시 43분.

드디어 독도 뒤로 시뻘건 일출을 잡아낸다.

그는 “일본은 울릉도가 독도가 보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데 실제로는 다 보이고 촬영도 된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권오철 사진작가는 2015년 독도 사진전에 이 일출 사진을 공개했으며, 자신의 작품을 공익을 위해 사용한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사진 = MBC뉴스

위생상태 불량으로 적발되었던 ‘만석 닭강정’ 근황

 

대한민국 닭강정이라하면 대부분 ‘만석 닭강정’을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정도로 만석 닭강정은 어느 덧 속초의 명물이 되었다.

그러나 작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유통기한을 위조하는 등 고의로 식품 위생 법령을 위반했던 식품제조업체 등 428곳을 재점검한 결과, 23곳이 다시 위생기준 등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나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속초의 명물로 알려진 ‘만석닭강정’의 경우 조리하는 곳의 바닥과 제조하는 선반에 음식 찌꺼기가 그대로 남아있었고, 주방 후드에는 기름때와 먼지가 껴 있는 등 청결하지 않은 상태로 조리시설이 운영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논란이 커지자 만석 닭강정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사죄드립니다. 기존에 사용하였던 후드와 닥트를 전면 교체 실시중이며 또한 직원 위생교육도 강화해 모든 직원들이 위생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사과문을 게재하였다.

그리고 최근 만석 닭강정의 근황이 공개되어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공개된 만석 닭강정은 위상 상태가 개선된 모습이었다. 기존에 사용했던 후드와 덕트를 전면 교체하였고 조리하는 과정 또한 누구나 확인할 수 있게 조리장은 유리로 처리되어있었다.

직원들 모습 또한 반도체 공장처럼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하얀 위생복을 착용하고 있었다.

때문에 만석 닭강정은 명성을 다시 되찾았고 다시 줄 서서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속초 명소가 되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확실히 달라졌네”, “진작에 이러시지..”, “그래도 바뀌려는 노력이 보기 좋다”, “훨씬 더 청결해보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만석 닭강정, jTBC ‘뉴스룸’,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