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감스트가 사과방송에서 울먹이며 밝힌 내용들

  						  
 								 

아프리카 BJ이자 K리그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지상파 해설로 데뷔했다가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26일 열린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와의 A매치 경기에서 지상파 해설로 데뷔한 감스트는 다소 거친 언행으로 논란이 됐다.

해설 도중 감스트는 평소 인터넷 방송에서 하는 것처럼 남미 사람들의 억양을 우스꽝스럽게 따라하거나, 나상호 선수가 교체 투입된 후 “나상호 선수가 들어와도 도움이 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감스트는 경기가 끝난 후 집으로 돌아가 사과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감스트는 방송 내내 울먹이며 죄송하다는 말을 남겼다.

감스트는 “5일 전에 MBC 측에서 해설 제의가 왔다. 부족했지만 평소 꿈이었기에 받아들였고 밤을 새며 많은 준비를 했다. 하지만 막상 하려니 긴장이 돼서 무리를 했던 것 같다. 콜롬비아 사람들 흉내낸 것은 큰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반전이 끝난 후 국장님까지 와서 악플이 많다는 이야기를 해서 멘탈이 나갔다. 나상호 선수 발언은 그럴 의도가 아니었고 너무 큰 잘못이다. 선수에게 직접 전화해 사과할 예정이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는 지상파 해설 제의가 와도 하지 않겠다. 목소리 지적도 받아들이고 목소리도 고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우리나라가 손흥민과 이재성의 골에 힘입어 콜롬비아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아프리카TV BJ 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