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비상’ 걸렸다는 육군 전방 부대 상황;;;;

  						  
 								 

현재 육군 전방 부대에서 권총 1정이 사라져 비상이 걸렸다.

지난 27일 매일경제는 부대에서 권총 1정이 사라진 지 한 달이 지났지만 여전히 부대 측은 총의 행방은커녕 실제 분실했는지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6군단 직할 부대에서 치장용 총기 가운데 45구경 권총이 부족한 것이 지난달 말 확인됐다”며 “현재 헌병 수사대가 투입돼 관련자 진술을 확보하고 관리 기록을 조사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치장용 총기는 유사시 대비용으로 군이 가지고 있는 총을 말한다.

군에 따르면 치장용 권총을 실제 보유랑과 관리 기록이 맞는지 확인하는 과정 중에 1정이 부족하다는 것을 2월 말 확인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1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수사가 오래걸리고 있는 상황에서 서류가 조작됐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총기 확인 작업을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총기가 사라진 것을 알면서도 눈을 감았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말이 한 달이지 잃어버린 지 더 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