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발생한 안타까운 육군 훈련 사고;;;

  						  
 								 

육군 특전사 대원이 훈련 중 사망하는 사고가 어제(28일) 발생했다.

28일자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육군 특전사 대원 A 상사는 고공 강하 훈련 중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육군은 이날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하남시 미사리훈련장에서 훈련 중이던 특전사 대원 A 상사가 한강으로 낙하해 긴급 후송했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A 상사는 평소 베테랑 육군 특전사로서 성실히 군 복무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육군에 따르면 이날 A 상사는 고난도 고공 낙하 훈련을 받던 중 사고를 당했다.

A 상사는 미리 정해진 육지의 착지지점에서 1.5㎞ 거리를 벗어나 한강에 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육군은 현장에서 발견된 전 상사의 주 낙하산과 보조 낙하산이 펼쳐져 있었던 점으로 미뤄 전 상사의 낙하산이 엉켰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현장 구조 요원에 의해 응급조치를 받은 후 곧바로 병원에 후송됐지만 안타깝게도 오전 11시 25분 사망했다.

육군은 “정확한 사고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임무 수행 중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고인과 유가족에 대해 최대한의 예우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