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에 이어 황하나가 카톡방에 유포했다는 영상의 정체;;;

  						  
 								 

마.약. 투.약. 및 유통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성-관-계 영상까지 유포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얼마 전 한 누리꾼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황하나가 불.법. 성.관.계. 영상을 유포했다는 제보가 4건이나 들어왔다”는 글과 함께 제보자 한명이 보내온 황하나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누리꾼은 황하나의 마.약. 논란이 불거진 후 온라인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화 내용은 황하나가 제보자의 친구와 나눈 것으로, 채팅장 속 상대방 이름이 하나로 되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제보자는 “가끔 갑자기 저렇게 모르는 사람 동영상을 보냈다”고 말하며 “내용이 약에 취한 것처럼 옷 다 벗.고. 어떤 여자가 춤추고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제보를 공개한 누리꾼은 CBS 노컷뉴스에 “황하나가 성-관-계 동영상으로 여러 사람을 협박했는데, 이걸 어디서 구한 것인지 이해가 안간다. 피.해.자.가 한 두명이 아니고 제보 들어온 것만 4명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분들은 연락이 없고, 갑자기 남의 성.관.계. 동영상을 받았던 분들이 당황스럽다며 제보를 줬다”면서 “동영상 피.해.자.는 확실히 여럿”이라고 강조했다.

만약 황하나가 정말 대화방에 불.법.촬.영.물.을 유포했다면, 이는 현행법상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제14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는 중범.죄.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황하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