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요원들이 한다는 관찰력 테스트 “누가 엄마일까?”


 						  
 								 

사람들의 머리를 복잡하게 하는 문제 하나가 유튜브에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튜브 채널 더 쿨스터프에는 그림 속 아이의 엄마를 맞히는 문제가 소개됐다.

이 문제는 과거 심리학자였던 앤스워스가 아이와 엄마 간의 상호작용과 정서적 유대관계를 설명하기 위해 진행했던 테스트로, 실제 FBI에서도 특수 요원들의 관찰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기출한 적이 있는 문제로 화제를 모았다.

그림 속에는 성인 여성 2명이 의자에 앉아있고, 그 가운데 3살짜리 남자 아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다.

이 여성 2명 중 과연 누가 아이의 엄마인지 단서를 찾아내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다.

영상 에 따르면 문제에 답한 사람 중 30%가 왼쪽 여성을 엄마로 선택했고, 70%가 오른쪽 여성을 엄마로 선택했다.

우선 왼쪽 여성이 엄마라고 주장한 사람들은 대표적으로 4가지 근거를 내세웠다.

첫째, 아이가 노는 데 방해하지 않기 위해 다리를 안쪽에 넣고 있는 전형적인 엄마의 모습이라는 점.

둘째, 의자에 기대 편하게 앉아있는 것이 아니라 아이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움직일 수 있는 자세라는 점.

셋째, 엄마는 아이를 시야 안에 두려고 하고 아이는 본능적으로 엄마 쪽을 보려고 한다는 점.

넷째, 보통 아이들이 엄마 품에 안겨 귀걸이를 잡아당길 수 있기 때문에 왼쪽 여성이 귀걸이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

그러나 오른쪽 여성을 선택한 사람들 역시 근거 3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아이는 본능적으로 낯선 사람을 멀리하고 엄마에게 가깝게 붙어있다는 점.

둘째, 아이가 낯선 사람에게 등을 보이며 놀지 않는다는 점.

셋째, 아이 엄마들은 머리할 시간이 없고 아이와 외출을 하면 아이를 안아야 하기 때문에 대개 머리를 묶고 다닌다는 점.

과연 진짜 아이의 엄마는 누구였을까?

당시 앤스워스는 “엄마와 아이가 마주보는 유대감이 중요하다”는 이유로 왼쪽 여성이 엄마일 확률이 높다는 결론을 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박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FBI 측은 정답을 정해놓지 않고, 어느 여성이 엄마인지 밝혀내는 과정에서 제시한 근거들에 중점을 두었다고 한다. 간단한 상황 속에서도 많은 단서들을 정확하게 잡아내야하는 FBI 요원의 관찰력을 알아보기 위한 테스트였던 것.

해당 영상은 무려 2천만 뷰를 넘게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고, 여전히 많은 누리꾼들이 테스트에 참여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The CoolStuff,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노르웨이와 스웨덴 국경

사진에 나온 나무가 제거된 구간이 두국가의 경계

영국령 지브롤터 스페인 국경

아이티와 도미니카 공화국 국경 산림지역이 많은쪽이 도미니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 국경

미국과 멕시코 국경.

왼쪽이 미국 애리조나. 오른쪽이 멕시코 노갈레스

중국과 네팔사이의 경계에 있는 에베레스트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경지대

네덜란드와 벨기에 국경 – 오른쪽 B가 벨기에

브라질과 볼리비아 국경 – 강을 경계로 밀림지역이 브라질

산림파괴가 적나라하게 보이는곳이 볼리비아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

미국과 캐나다 국경지대.

이곳도 마찬가지로 나무가 없는 구간이 경계

이집트와 이스라엘의 국경

ISS에서 캐나다 우주비행사가 촬영한 사진

왼쪽의 사막이 있는곳이 이집트. 오른쪽이 이스라엘이며 가자 지구는 지중해를 따라 뻗어있습니다.

중간에 놓여있는 삼각 테이블에 새겨진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국장이 그들의 국경을 표시

바티칸시티와 이탈리아 – 유명한 성베드로성당 광장의 입구는 이탈리아와 바티칸의 경계이기도합니다.

파키스탄과 인도국경. 아래의 사진은 1959년부터 행해지는 행사

한국과 북한의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북반구와 남반구 – 국경은 아니지만. 에콰도르에 있는 이 공원은

지구상 위도 0도를 표시하는 지점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