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지옥갔다고 하자 북한 주민들 반응….


 						  
 								 

원조 김돼지이자 현 북한 독재자 김정은의 할아버지인 김일성.

6.25전쟁을 일으킨 주범 김일성은 북한에서는 죽.어서도 영생불멸의 위대한 영도자따위로 숭배받고 있다.

또 김일성은 사이비종교와도 같은 주체사상을 내세우며 자기 마음대로 위험하다 싶은 인물들을 숙청하며 권력을 잡았고, 이 권력을 자기 아들은 둘째 돼지 김정일에게 넘겨 주었다.

김일성은 자기를 신격화하며 축지법을 쓴다거나 솔방울을 수류탄으로 바꾸는 능력이 있다거나 하는 누가 봐도 거짓인 거짓말을 북한 주민한테 세뇌시켰는데, 김일성이 지옥 갔을 때 북한 주민들 반응은 어땠을까?

김일성 동상 앞에서 모든 북한 주민이 무릎 꿇고 오열하는 중…

북한 방송은 “김일성 동지께서 뜻하지 않게 서거하신 것은 우리 당과 혁명의 최대의 손실이며 온민족의 가장 큰 슬픔”이라고 했다고 한다.

세뇌된 북한 주민들을 통곡을 했는데(안 그러면 사.형.. 근데 눈물은 안흘리는 듯?) 이후 김일성의 시신은 미라화되어서


북한의 중요한 행사, 기념일에 정기 참배를 받고 있다.

사실 김일성은 과거 동지들과 함께하고 싶다며 혁명열사릉이라는 곳에 시.신을 안치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김정일은 권력 이양을 정당화하기 위해 유언을 씹고 금수산태양궁전이라는 곳에 안치했다.


그리고 김일성의 뒤를 이어 권력을 잡은 둘째 돼지 김정일이 지옥갔을 때 북한 주민들의 반응.

(김정일은 김일성을 능가하는 독재자로 식재료를 운반하다 실수해도 가차없이 숙.청하는 등 잔인한 성격이었다.)

역시 김일성때와 마찬가지로 북한 전역의 주민들이 오열하는 중.. (안하면 죽.으니까)

그리고 셋째 돼지.

역시 지 할아버지, 아버지를 닮아 잔.인한 성격을 물려받아 고모부를 공개망신 후 고.문하고 처.형하는 등 잔.혹한 모습을 보이는 김정은.

근.현대 비 왕정 체제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3대 세습으로 공포정치를 펼쳐나가고 있으며, 역시 북한 주민을 생각하거나 하는 등이 아닌..

지 배때기에 기름기 채우기 위해 과거의 시스템을 그대로 유지하며 총 맞을 짓만 하고 있는데, 고도 비만으로 급사하면 체제가 붕괴될까 걱정인지 후계자를 내세우려고 하는데 아마 자칭 김정은의 유일한 백두혈통이라는 여동생 김여정이 현재까진 후계자로 유력하다.

김정은도 지옥갔는데, 4대 세습이 된다면 또 보게될 북한의 상황…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억지로 결혼했다는 77세 할머니가 23세의 나에게 하는 말..

한 일본방송에서 진행하는 과거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 출연한 77세 할머니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에가시라 다카코(77) 할머니는 어렸을 때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함.

양쪽 부모님이 결정한 결혼이라 억지로 결혼을 하셨다고.

그런데 당시 할머니에게 반해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함

남편은 결혼 후에도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합시다”고 말했지만 할머니는 그때도 싫어했다고 하심..

그런데.. 그랬던 남편이 10년 전 아침 산책을 나간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심…

원인은 심장마비

남편에 세상을 떠난 후 매일 후회를 하신다는 할머니

매일 아침 불단 앞에서 불경을 외우고,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노래를 부른다는 할머니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 지금까지보다 더 깊게. 아직 그대를 좋아할 수 있어요 간절하게”

할머니는 뒤늦게서야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으셨다고

그리고 23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언젠가 남편에게 다시 태어나도 우리 결혼합시다라는 말을 듣게 될거야”

“이번에는 좋아요라고 말해”

 

“부탁할게”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