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이 “고교 중퇴가 변호사 연기 가능하냐”고 욕한 배우


 						  
 								 

배우 정우성이 영화 증인으로 스크린에 복귀했던 가운데,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기자의 발언이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과거 극우 성향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한 김용호 기자는 올해 반드시 폭망할 영화 3편 중 하나로 증인을 꼽았다.

그는 “증인은 일단 시놉시스 첫 줄을 읽고 기대를 접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얘기하면 뭐하지만 정우성이 힘들다. 사기를 당했다. 기자들에게는 멋있는 배우지만 거의 국민 호구에 가깝다. 지금까지 당한 사기로 사기의 역사 책 한 권 쓸 수 있을 정도다”라고 조롱하는 모습이었다.

김 기자는 무엇보다 정우성이란 배우와 변호사 역할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근거는 학벌이었다.

그는 “난 학벌론자는 아니지만 정우성은 고졸이다. 아 고졸도 못하고 고등학교 중퇴인데..”라며 비하했다.

옆에 있던 김세의 전 MBC 기자가 “노무현 대통령이 있지 않느냐”고 말하자 출연진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증인 이외에 김용호 기자는 과거 중앙정보부 시절을 다룬 영화 남산의 부장들과 만해 한용운 선생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 님의 침묵을 올해 반드시 폭망할 영화 3편에 포함시켰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증인,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김혜수가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다니는 이유

배우 김혜수가 무명 배우들의 정보가 담긴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는 사실과 그 이유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혜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 리스트에는 무명배우들의 이름과 나이 전화번호까지 휴대폰 메모장에 빼곡하게 기록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를 밝혔는데

“일단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다 적는다. 아티스트 같은 경우는 내가 캐스팅 디렉터까지는 아니지만 기억해 뒀다가 좋은 작품이 있을 때 그 배우에게 맞는 캐릭터가 나왔다 싶을 때 추천을 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메모장에는 70세가 넘는 배우들의 정보도 있다고.

김혜수는 또 “일반적으로 한 배우가 주목을 받는다고 했을 때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의 모습을 나 혼자 기억하고 있다면 어? 저 배우 나 예전에 어떤 작품에서 봤는데. 진짜 좋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말하고 싶어지지 않느냐. 나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한편 무명배우들을 살뜰히 챙기는 김혜수의 이야기가 재조명되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