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와 버닝썬이 대포통장 15개로 횡령한 ‘총 금액’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자금 흐름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구체적인 횡령 정황과 진술을 확보했다.

지난 11일 MBN 뉴스8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전 빅뱅 멤버 승리,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 버닝썬 대주주인 전원산업 대표 등을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버닝썬 영업직원인 MD의 명의로 된 대포통장 15개를 통해 총 6억원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으며, 이 중 일부가 승리 등에게 흘러갔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대포통장은 버닝썬의 지분 20%를 보유한 대만인 린사모의 금고지기 안 모 씨가 관리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안 씨는 지인 15명을 버닝썬 MD로 허위 등록한 뒤 급여를 주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렸다.

대포통장 명의자들을 조사한 경찰은 버닝썬 대주주인 전원산업과 승리 등에게 각각 억대의 돈이 흘러들어갔다는 일부 진술을 확보하고 강제 수사에 들어갔다.

초기에 10억 원을 투자한 린사모도 수사 결과에 따라 횡령 혐의가 드러날 수 있다. 경찰은 린사모의 대만 내 주소를 확인해 경찰 출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MBN 뉴스8,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