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유튜브에 등장한다는 ‘윾튜브’ 최근 근황


 						  
 								 

60만명이 넘는 유튜브 크리에이터였지만 과거 논란으로 활동을 접은 윾튜브가 최근 유튜브로 돌아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윾튜브는 지난 1월 일베 찬양, 세월호 희생자 비하, 천안함 비하 등 과거 행적이 폭로되며 엄청난 논란을 낳았다.

이후 유저들의 잇따른 신고가 이어졌고, 결국 그의 계정은 지난 1월 23일 구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 위반으로 삭제됐다.

그러나 최근 그가 유튜브 채널 일본남자로 돌아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에 관심이 많은 일본남자입니다라는 설명을 써놓은 해당 채널에는 윾튜브와 마찬가지로 가면으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등장한다.

영상 속 남성은 일본남자라기에는 한국말이 굉장히 유창했다.

무엇보다 말투와 목소리, 풍채 등이 윾튜브와 상당히 흡사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누리꾼들은 “유튜브 코리아에서 계정을 만들지 못해 유튜브 재팬을 통해 만든 것 같다”고 의심했다.

일본남자는 윾튜브와 동일인이냐는 문제에 대해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윾튜브, 유튜브 일본남자, 온라인 커뮤니티

신세경 유튜브 채널 영상에 달렸던 소름돋는 댓글

연기활동으로도 모자라 유튜브에 일상 브이로그 영상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신세경.

보통 여배우들의 일상은 신비로움으로 남겨져있지만 이를 깨뜨려준 것이 바로 신세경이다. 그녀는 강아지 산책, 요리, 운동까지 모든 일상을 영상을 남겨 팬들과 소통을 하고 있다.

그러나 과거 일상 영상에 달린 소름돋는 댓글 하나가 신세경을 화나게 만들었다.

한 네티즌은 신세경의 반려견을 향해 “진국이 진사 곰국 푹 고아서 끓여 먹으면 맛있겠어요 ㅋㅋ 영상 잘보고 갑니다”라는 악성 댓글을 남겼다.

이에 신세경은 경고의 뜻으로 해당 댓글을 맨 상단에 고정시켜버렸다.

논란이 되자 해당 네티즌은 ‘두 반려견이 너무 귀여워서 깨물어주고 싶다는 뜻이었다’며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도 너무 귀여워 해서 고양이 곰탕 끓여먹으면 좋겠다고 표현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다른 네티즌들은 “괜히 고소당할까봐 변명ㅋㅋㅋ”, “사이코패스”, “욕먹으니까 놀랐냐”, “상단고정당하니까 말바꾸기 오졌다”, “제정신인가 ㅁㅊ”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신세경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