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에서 농구하는 국군을 본 북한군 반응

  						  
 								 

비무장지대에서 남한군을 본 북한군들은 어떤 생각을 할까?

과거 방송된 TV조선 모란봉 클럽에 출연한 임강진은 “비무장지대 복무 당시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1993년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 탈퇴 전 준전시 상태를 선포했었다”며 “우리는 옷도 벗지 못하고 신발도 벗지 못하고 그렇게 누워 자는데 남한 초소를 내다보니까 군인들이 옷 벗고 농구 경기를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마디로 천지차이더라”라며 “북한군이 너무 한심하다고 봤다. 지휘관으로서 안타까웠다”고 전했다.

중부전선 DMZ에 근무했다는 김성일은 “북한 GP에서 주말 휴식은 운동 없이 잠자는 것”이라며 “근데 남쪽 GP에서는 주말에는 단체복을 입고 농구를 하는데 그걸 볼 때 남한으로 가고 싶더라”고 말했다.


“남측보다 우리가 더 낫다 싶은건 없었나?”라는 질문에는 “말은 못하지만 속으로는 다들 남쪽이 더 낫다고 생각할 거다. 남한을 바라본 GP 군인이라면 모두 부러워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TV조선 모란봉 클럽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