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드게임 보는 내내 떠들어대는 커플 참교육한 후기”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

제작사뿐만 아니라 네티즌들도 자진해서 영화의 결말 스포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그러나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영화관에서 어벤져스 3시간 내내 떠들던 옆자리 커플때문에 열받아 영화 끝나고 얼굴에 콜라 부었다” 라는 사연이 올라왔다.

마블의 오랜 팬이었던 글쓴이. 얼마 전 부모님과 함께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본 다는 설레는 기분으로 영화관을 찾았다.

하지만 하필이면 글쓴이 옆에 수다 커플이 앉고말았는데….

이 커플은 영화 시작 전부터 슬슬 발동을 걸기 시작하면서 상영 내내 쉴 새 없이 대화를 했다고.

심지어 영화 슬픈 장면에서도 이들은 “어머 애틋해, 콧대 날카로운 것 보소” 등 분위기를 깨는 대화로 글쓴이의 신경을 자극시켰다.

참다 못한 글쓴이는 해당 커플에게 두 세 선 정도 주의를 줬고 이후 잠잠해지나 싶었지만 역시나였다. 결국 글쓴이는 일을 내고야 말았다.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 글쓴이는 벌떡 일어나 커플 남성 머리에 콜라를 들이부었다고. 이 커플은 크게 당황했고 남성은 글쓴이에게 욕설을 날렸다.

이에 글쓴이는 “제가 옷 망쳤으니까 세탁비 드릴게요. 그쪽은 제 영화 망쳤으니까 제 영화비 주세요”라고 맞섰다. 이렇게 실랑이를 이어가다 남성은 여자친구 손에 이끌려 퇴장했다.

글쓴이는 “아마 부모님이 그 커플에게 연신 사과해 넘어간 것 같다. 올바른 행동이 아니란 것은 알지만 행동에 대한 후회는 없다” 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나는 앞자리에서 누가 떠들면 팝콘 하나씩 던짐. 그러면 안떠들더라”, “올바른 행동은 아니지만 에티켓을 모르는건 지능이 모자란 인간이니까 참교육 인정”, “아 속시원해”, “기본 에티켓도 모르고 영화를 보러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공식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