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는 절대 안 볼 것 같다는 이병헌 나오는 영화

  						  
 								 

과거 우민호 감독의 신작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이 맡은 역할이 화제를 모았다.

이는 최근 다시한번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남산의 부장들에는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등 명배우들이 대거 출연했다.

이병헌은 영화 내부자들에서, 이성민과 이희준은 영화 마.약왕에서 이미 우민호 감독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가장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이병헌의 역할이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은 동아일보에 실렸던 정치비화글을 엮은 책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로, 과거 한국 중앙정보부 소속 부장들의 정치 공작 스토리를 주로 다룬다.

이야기의 큰 줄기는 박정희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갑자기 실.종된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과 관련된 이야기며, 이병헌은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역할을 맡기로 했다.

김재규는 유신 정권 시절 중앙정보부장을 재임했으며,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을 피.살해 내란목적살.인 및 내란미수 혐의로 교수형을 받은 인물이다.

일각에서 재평가가 이루어지고, 정치적으로 매우 민감한 인물을 톱배우인 이병헌이 연기한다는 소식에 많은 영화 팬들은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표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남산의 부장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