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유명한 여배우가 팬을 만나고 정신병원 입원한 이유

  						  
 								 

40년대 할리우드를 대표했던 최고의 미녀 여배우 진 티어니 (Gene Tierney)는 또렷한 이목구비와 관능적인 미모로 영화제작사 사이에서도 유명했다.

각종 영화 출연은 물론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까지 섭렵했던 그녀,

그러나 이러한 전성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고 한다. 비극적인 한 사건으로 인해.

진 티어니가 큰 인기를 누리던 당시 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고 있었으며 이에 그녀는 미군 병사들의 사기를 위해 위문공연을 나서기 시작했다.

위문공연을 다니던 당시, 티어니는 첫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군 위문 협회 투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이 과정에서 예상치 못 한 사건이 발생한다.

풍진에 감염이 되어버린 것.

홍역과 비슷한 질병으로 발진과 미열이 발생하는 전염력 높은 감염성 질환으로 임산부에게 아주 치명적이었으며 이는 태아에게 심한 기형을 유발하기도.

이에 티어니의 딸 다리아는 미숙아로 태어났고 농아였고 백내장으로 인해 시력도 잃어버린 정신지체아였다. 결국 티어니는 오랜기간 우울증에 시달리게 되었다고.

그러던 중, 그녀는 딸의 첫번째 생일파티에서 의문의 여성을 만나게 된다.

이 여성을 티어니의 열성적인 팬이었다고 밝혔고 티어니가 임신 중이었던 2년 전에도 둘은 만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여성 팬이 한 말은 충격적이었다.

“그 당시, 나는 풍진으로 보호소에 격리되어있었지만 당신을 만나기 위해 몰래 빠져나와 악수도 하고 싸인도 받았죠. 당신을 만나러 꼭 가야만 했어요. 나에게 가장 최고의 스타였으니까요”

진 티어니는 망연자실할 수 밖에 없었다. 2년 전, 자신에게 풍진을 옮겨 딸 아이에게 장애를 준 장본인이 그 여성 팬이었기 때문이다. 이 후, 티어니는 심한 우울증으로 남편과 이혼까지 하게 되고 결국 정신병원에 감.금되어 자.살시도까지 한다.

훗날, 티어니는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이런 말을 남겼다.

“그 여자와의 첫번째 만남은 기억나지 않지만 두번째 만남은 평생동안 기억할 것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