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치료로 눈썹까지 다 빠졌다는 허지웅 근황..

  						  
 								 

방송인 허지웅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투병 중인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달 30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실에 갔다가 거울 보고 매번 기겁을 한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허지웅은 모자를 푹 눌러쓰고 비장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내려다 보고 있는 모습이었으며, 눈썹이 빠지고 수척해진 그의 얼굴이 투병생활의 어려움을 짐작하게 만들었다.

허지웅은 “마지막 항암치료가 끝나고 언제부터 눈썹이 자랄까요”라는 글에 ‘모나리자’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위트있게 그를 걱정하는 팬들을 위로했다.

해당 글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자신과 지인들의 항암치료 경험담을 올리며 허지웅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현재 허지웅은 혈액암의 한 종류인 악성림프종으로 인해 투병생활을 하고 있으며 항암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전하며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라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은 이후 허지웅은 모든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항암치료와 투병생활에 전념하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허지웅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