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본 여자가 하루만 재워달라고 했을 때 남자들 반응

  						  
 								 

유튜버들의 길거리 몰래카메라 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남성들에게 “하룻밤만 재워달라”고 부탁하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과거 유튜버 채널 데일리 드롭아웃에 올라온 영상에서 가비란 여성은 캐리어를 끌고 모르는 남성들 하룻밤을 재워달라고 부탁했다.

가비는 길을 지나가는 남성들에게 접근해 “이상한 질문이지만 그쪽 집에서 하루만 재워달라”고 말한 뒤 남성들의 반응을 살폈다.

처음에 등장한 동양 남성은 “기숙사에 머물고 있다. 룸메이트를 감당할 수 있겠느냐. 밤새 게임하고 논다”고 답했다. 가비가 “없는 것보다 낫다”고 말하자 남성은 그녀를 재워주겠다고 허락했다.

이어 등장한 남성은 “집이 버스로 2시간 거리에 있다”고 거절했다. 가비가 같이 버스를 타고 가면 된다고 해도 이 남성은 철벽처럼 “곤란하다”고 가던 길을 갔다.

많은 남성들은 가비의 부탁을 받아주지 않았다. 여자친구가 있거나, 룸메이트 때문에 방이 없다는 남성들도 있었고, 약속이 있다는 이유로 가비의 부탁을 거절하기도 했다.

“하룻밤 재워주겠다”고 승낙한 남성들은 일부였다. 한 백인 남성은 “자고 가도 되느냐”는 가비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당연하다”며 미소를 지어보이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서 무려 1000만 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이쁜 여자라도 재워주는 것은 힘들다” “저걸 받아주는 게 비정상 아닌가”라는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채널 The Daily Dropout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노르웨이와 스웨덴 국경

사진에 나온 나무가 제거된 구간이 두국가의 경계

영국령 지브롤터 스페인 국경

아이티와 도미니카 공화국 국경 산림지역이 많은쪽이 도미니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 국경

미국과 멕시코 국경.

왼쪽이 미국 애리조나. 오른쪽이 멕시코 노갈레스

중국과 네팔사이의 경계에 있는 에베레스트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경지대

네덜란드와 벨기에 국경 – 오른쪽 B가 벨기에

브라질과 볼리비아 국경 – 강을 경계로 밀림지역이 브라질

산림파괴가 적나라하게 보이는곳이 볼리비아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

미국과 캐나다 국경지대.

이곳도 마찬가지로 나무가 없는 구간이 경계

이집트와 이스라엘의 국경

ISS에서 캐나다 우주비행사가 촬영한 사진

왼쪽의 사막이 있는곳이 이집트. 오른쪽이 이스라엘이며 가자 지구는 지중해를 따라 뻗어있습니다.

중간에 놓여있는 삼각 테이블에 새겨진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국장이 그들의 국경을 표시

바티칸시티와 이탈리아 – 유명한 성베드로성당 광장의 입구는 이탈리아와 바티칸의 경계이기도합니다.

파키스탄과 인도국경. 아래의 사진은 1959년부터 행해지는 행사

한국과 북한의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북반구와 남반구 – 국경은 아니지만. 에콰도르에 있는 이 공원은

지구상 위도 0도를 표시하는 지점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