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 근처에 가면 볼 수 있다는 현수막 문구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화여대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사진 속 전시 작품과 현수막에는 남녀 갈등 조장이 보이는 듯한 문구가 적혀있어 논란 아닌 논란이 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중간에 김정은 뭐야?”, “저 정도면 피.해.의.식 아닌가”, “남자 싫다면서 왜저리 문구에는 남자 언급이 많아”, “왜 저렇게 됐을까”, “왜자꾸 남녀갈등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인간들이 버린 쓰레기로 큰 혜택을 누리고 있는 생물

인간들의 무차별한 쓰레기 무단투기.

그러나 버려진 쓰레기로 뜻밖의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생물이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소라게의 모습이다.

소라게는 긴 나선형 모양의 부드러운 복부를 갖고 있으며, 매우 연약한 복부를 보호하기 위해 고둥류의 단단한 빈 껍데기를 집으로 사용할 수 있게 진화되어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인간의 쓰레기들로 인해 소라를 집으로 사용하는 게가 줄어들고 있다.

소라를 짊어진 게보다, 버려진 유리병 혹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집으로 삼은 소라게의 모습이 최근 더 자주 포착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쓰레기 좀 버리지 말지..”, “갑자기 방어력 개상승”, “중간에 해골은 너무 무섭다”, “씁쓸한 현실을 보여주고 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