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 없다고 차였는데, 퀴즈 좀 풀어 보실래요?”

  						  
 								 

연인들이 헤어지는 이유는 가지각색이지만 간혹 무식해서 차인다는 경우도 볼 수 있다.

최근 한 커뮤니티에 자신은 상식이 부족해서 차였다며 전 애인이 낸 퀴즈를 맞춰보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전 애인이 냈던 문제는 총 10개로 글쓴이는 자신이 진짜로 상식이 없는 건지 궁금해 글을 올리게 됐다고 사연을 밝혔다.

그러면서 글쓴이는 사람들은 퀴즈 문제 중에서 몇 개나 맞출 수 있는지 궁금해하며 댓글을 통해 맞춘 개수를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연인이 낸 10가지 퀴즈 문제는 상식이라고 하기엔 난이도가 터무니없이 높았다.

Q1. 현 인도 총리의 출신 카스트는?

Q2. 핸드폰에서 ‘베젤’은 어느 부분을 말하는가?

Q3. 감자 싹에 있는 독 성분의 명칭은 무엇인가?

Q4. 스쿠터를 타려면 따로 스쿠터 자격증이 있어야 한다 or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된다.

Q5. 우리나라 2대 대통령의 이름은?

Q6. KTX와 SRT의 차이는 무엇인가?

Q7. OTP 카드가 무엇인지, 어던 기준으로 발급받을 수 있는지 말로 설명할 수 있다.

Q8. ‘꽃’이라는 시를 쓴 김춘수는 아직 살아 있을까?

Q9. ‘제노포비아’는 무엇을 말하는가?

Q10. 한글날은 몇 년도에 제정되었나?

글쓴이는 연인이 자신에게 마음이 뜬 것 같아 잡지는 않으려고 한다고 착잡한 마음을 전했다.

해당 문제를 접한 네티즌들은 “1대 100 준비함???”, “물어도 본인도 모를 것 같은데”, “다른 이유가 있어 헤어질 구실을 만든 거 같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