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찌개에 강아지 음식 넣었다가 싸.움난 예능 방송

  						  
 								 

2017년 tvN에서 방영한 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2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소사이어티 게임 2 중 음식을 만들다 출연진 끼리 싸.움 난 장면이 다시 화제가 되었다.

게임에서 승리한 후 김치를 받고 김치찌개를 끓이려고 함.

그런데 뭔가 맛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강아지가 먹는 소고기 피우더를 넣자는 제안을 함.

김치찌개를 끓이는 조준호와 박광재는 강아지가 먹는 음식이기는 하나, 일단은 소고기라서 거부감이 없다고 생각.

하지만 구새봄과 정은아는 소고기가 들어갔어도 강아지가 먹는 음식이니 먹지 못하겠다며 갈등이 생김

그러다 결국 김치찌개에 들어가게 된 개먹이 파우더.

정은아는 계속 반대했는데 넣버리자 예의가 없다며 불쾌감을 드러냄

이때 등장한 이천수. 이천수는 이 프로그램에서 리더를 맡고 있음.

이천수는 동의 없이 김치찌개에 개사료 파우더가 들어갔다고 항의하는 정은아의 말에 “그럴 수도 있지”라고 대답

이천수가 자신의 말을 이해해주지 않던 정은아는

아 씨 짜증나. 열받아 씨라며 분노를 표현함

이 모습을 본 이천수는 “너 지금 뭐라 그랬어. 야 집어 가 그럼”이라며 고함을 침 

정은아는 다 같이 동의를 해야 이루어져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예의에 대한 문제라고 생각했지만, 이천수는 (프로그램 상에서) 단체활동을 하는 것이고, 이런 실수 또한 단체 생활 하면서 감내해야하는 문제라고 느꼈기에 정은아 입장을 이해하지 못함.

마지막에는 서로 화해하고 마무리가 됐지만, 이후 김치 게이트, 소파(소고기파우더)게이트로 불리고 있음,

시청자들은 정은아가 기분이 나빴어도 17살 연장자인 이천수 앞에서 아이 씨를 발언한 행동이 잘못된 행동이라며 지적, 이천수는 본인이 개 사료를 넣어도 괜찮다고 생각하니까 정은아 입장을 생각하지 못한 것이 잘못된 행동이라 지적받음.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소사이어티 게임2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제가 속물인가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저 속물인 건가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26살의 직장인 A씨는 “어제 제 생일이어서 남친이 회사로 데리러 온다고 하더라고요. 옷도 신경써서 입었고, 나름 화장도 하고 기대했던 게 사실이에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남친 생일 때 케이크도 손수 만들고, 레스토랑 예약도 해서 계산도 다 제가 하고 선물도 따로 명품 벨트랑 넥타이 사줬거든요. 비용은 30만원 들었고요. 당연히 저도 제 생일에 좋은 곳에서 밥 먹고, 선물 받고 데이트하는 줄 알았죠”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작 간 곳은 저녁 시간이라 사람이 바글바글한 감자탕집. 

A씨는 “6천원짜리 해장국, 감자탕을 2개 시키고 음식이 나왔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던 거 같아요. 생일.. 나이 들면 대수롭지 않다지만 그래도 일 년에 한번 뿐이고, 매일 같은 일상인데 하루 정도는 특별하길 기대해도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 정도는 욕심 아니잖아요”라고 섭섭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뜨거운 감자탕을 혼자 훠훠 불어가며 먹는 모습을 보는데 오만정이 다 떨어지고, 생일날 이렇게 시끄럽고 번잡한 감자탕집에 앉아서 보내는 제 자신이 불쌍하고 싫더라고요. 감자탕집 비하발언이 아니에요. 저 감자탕 좋아해요. 입뒀다 뭐하냐 하실수도 있는데 그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 가고 머리가 안 돌아가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아무 말 없이 눈물을 흘리는 A씨 모습에 남자친구 B씨는 아차 싶었는지 준비해온 선물을 건넸다. A씨가 며칠 전에 사야겠다고 봐둔 파운데이션이었다. 가격은 6만원.

“생일 축하한다”며 어색하게 웃는 모습이 꼴보기 싫어 자리를 박차고 나온 A씨. 그리고 그녀가 손도 안 댄 감자탕을 친절히 포장까지 해서 따라나온 B씨.

A씨는 “저 평소엔 검소하게 다니고 알뜰한 스타일이에요. 하루 정도는 야경 보면서 멋진 곳에서 대화하고 싶었는데 결국 섭섭하다고 얘길 했어요”라고 전했다.

그러자 남자친구 B씨는 “돈 바른다고 다 좋은 데이트가 아니야” 라 답했다고.

이어 A씨는 “소리 치니까 아무 말도 안 하네요. 아니 못한 거겠죠. 왜 만나러 온 건가 싶고, 그동안 내가 너무 호구처럼 퍼준 건가 싶기도 하고요. 이럴 줄 알았으면 친구들이랑 보낼걸 싶기도 하고..”라며 “사랑은 기브 앤 테이크가 아니니 해준만큼 받을 생각하지 말아라고 얘기는 하지만 전 그래도 어느 정도는 성의를 보여야 맞다고 생각해요. 이런 제가 속물일까요? ”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디서 그런 찌질한 놈을 만났어요? 그냥 돈 아끼려고 했던 거 같은데 헤어지고 더 좋은 사람 만나요”, “진심 헛웃음만 나온다ㅋㅋㅋ”, “값을 떠나서 마음이 별로 없는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픽사베이, KBS2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