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버스 기사 도와줬던 남성이 길 위에 버려진 이유

  						  
 								 

2001년 제 58회 베니스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던 상영 시간 11분짜리 단편 영화 버스 44

버스 44 내용은 이렇다.

한 여성 버스 운전 기사가 운전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남성 승객 3명이 그녀에게 해.코지를 하려고 한다.

버스 안에 다른 승객들도 있었지만, 한 중년 남성을 제외하고는 묵묵히 방관만 하고 있었다.

한 중년 남성은 “모두 지켜만 보고 있을거냐?”고 소리치며 버스기사를 도와주려 하지만 오히려 칼에 찔.리기 까지 한다.

그리고 버스기사는 남성 3명에게 끌려 내려져 성.폭.행을 당한다.

남성들이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상황에도 묵묵히 방관만 하고 있던 승객들.

성.폭.행을 당한 버스기사는 다시 남성들에게 끌려와 운전대를 잡는다.

이때 버스기사는 자신을 도와주려 했던 중년 남성에게 “버스에서 내려라”고 소리친다.

중년 남성은 “나는 도와주려고 했는데, 왜 내리라고 하는 거냐”며 이유를 물었으나 버스기사는 “당신이 내리지 않으면 버스를 출발시키지 않겠다”며 재차 내리라고 요구한다.

결국 다른 승객들이 중년 남성을 강제로 버스에서 하차시킨다.

중년 남성은 외진 산길에 낙오되어 길을 내려오고 있었는데 교.통사.고 현장을 발견한다.

그리고 사고 차량을 발견하고 매우 놀라는데, 자신이 타고 있던 버스였기 때문.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남성3명에게 성.폭.행을 당한 버스기사는 자신을 도와줬던 중년 남성만을 남긴 채 낭떠러지에 떨어져 같이 죽.으려고 했던 것이다.

실제 버스 안에 타고 있던 승객 전원이 사.망했다.

한편 영화는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져 화제가 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영화 버스44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버지식 집안 서열정리ㅋㅋㅋㅋ

아버지식 집안 서열정리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

이 글을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개 한마리 더 데려와서 프로토라고 이름 지은 담에 서열 재정리 가자”

“저럴땐 어떻게 해야됨???신문지로 궁뎅이 팡야팡야 해줘야 정신차리나…”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