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여고딩이 연쇄살.인.마와 결혼했던 이유

  						  
 								 

영국 일간지 Mirror는 다소 황당한 사연을 보도해 큰 화제를 모았다.

수많은 여성들을 잔.인하게 살.해한 연쇄살.인.범. 그리고 그를 정말 사랑해서 결혼까지 한 여성.

현재 투.옥된 전직 경찰 세르게이 크라흐(Sergey Tkach, 65세)는 가장 흉.악한 살.인.마 중 한 명으로 꼽히고 있다. 18세 이하 어린 소녀들만 골라 살.해했고 시.체 강.간사실까지 밝혀져 2015년 유죄판결을 받아 우크라이나의 한 감.옥에 수.감되어 있다.

그러나, 이 살.인.범에게 결혼해달라고 40통이 넘는 편지를 보낸 여성이 있었다.

당시 18세였던 엘레나(Elena)는 TV에 나오는 세르게이 인터뷰를 보던 중 40살 연상인 그에게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세르게이가 수.감된 감.옥으로 향수 뿌린 편지를 보내고 둘은 오랜 펜팔을 하며 결혼에 성공하였고 현재는 19개월 된 딸도 생겼다.

우크라이나 감.옥은 결혼한 모든 범.죄자에게 한 달에 3일정도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있는데 덕분에 이 둘은 자주 만날 수 있었다고 한다.

사실 세르게이에게는 3명의 전 부인과 4명의 자식들이 있다. 그러나 엘레나는 굴하지 않았다.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여자들은 세르게이를 무서워한다. 그래서 경쟁할 필요가 없어서 좋다” 라고 밝혔다.

한편, 엘레나는 종.신형을 받은 세르게이를 풀어달라는 탄원서를 제출하며 끊임없는 시위를 하고 있으며 앞으로 두 명의 자녀를 더 낳을 것이라는 계획을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Netflix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대표적인 친한파라고 알려진 일본 유명 축구선수

한국과 일본, 정말 가까운 나라이지만 서로에 대한 경계심이 항상 불꽃튀고 있다.

그래서일까. 우리는 늘 일본과 관련된 모든 것이라면 늘 열심히 이를 악물고 해왔다. 그 중에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는 것은 아마 축구 경기가 아닐까싶다.

그런데 일본 유명 축구선수 중에 친한파라고 불린다는 선수가 있다.

국내에서 유명한 일본 축구 선수 혼다 케이스케가 그 주인공이다.

평소 친한파로 남한과 북한에 관심이 많기로 유명한 혼다는 재일 조선인 학교를 방문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꿈을 포기하지 말라”는 조언을 건네며 강연을 이어나갔다. 사실 혼다는 일본 내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는 선수이다. 한국으로 치면 박지성과 같은 탑클래스인 것.

그런 혼다가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의 조그마한 조선학교를 방문한 데는 조선학교 출신 안영학의 권유가 큰 비중을 차지했다고.

혼다는 이날 전 J리그 선수 안영학과 함께 조선학교 학생들의 응원차 깜짝 방문을 하였는데 학생들은 강당에 들어온 혼다를 보고 함성을 쏟아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혼다는 사실 지금도 안영학을 한국어로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절친한 사이다. 그래서 조선학교에 와달라는 안영학 권유에 혼다는 흔쾌히 승낙했다.

이 외에도 혼다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본인 트위터에 문재인과 김정은 사진을 올리며 이를 축하하는 글을 남기기도 하였다.

하지만 여전히 미개한 일본 국민들은 혼다를 공개적으로 욕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한국 팬들은 “일본은 계속 싫어해도 이 형만큼은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라며 그를 응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