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 논란 강성훈이 공개 저격한 ‘후배 아이돌’ 정체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또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번엔 후배 아이돌의 외모 비하 논란으로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며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2일 각종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성훈 망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퍼졌다.

해당 영상에서 강성훈은 팬들과 편한 자세로 대화를 나누고 있었으며, 그 대화의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었다.

강성훈은 자신의 키가 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더니 돌연, “근데 요즘 아이돌 못생긴 것 같다. 숍에서 보면 더럽게 못생겼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한 명도 없다”라고 외모 비하 발언을 서슴없이 퍼부었다.

이를 듣고 있던 이들 역시 “맞다”라며 공감의 웃음을 터뜨렸다.

강성훈은 이에 그치지 않고 특정 아이돌을 언급했다. 그는 “누구라고 어떻게 특정 짓냐”라면서도 한 팬이 비투비에 대해 묻자 “진짜 못생겼다. 나는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면 괜찮게 생겨야 하는 거 아니냐”는 말을 서슴치 않았다.

하지만 강성훈의 후배 얼굴 비하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앞서 그는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 아스트로의 멤버 이자 얼굴 천재로 불리는 차은우를 언급하며 차은우의 외모가 자신과 비교되는 것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당시 MC들은 그를 ‘원조 얼굴 천재’라고 불렀고“21세기 얼굴천재라는 차은우 씨와 강성훈 씨를 비교하면 어떠냐”고 질문했다.

곧이어 차은우의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강성훈은 “이렇게 봤을 땐 잘생겼는지 모르겠는데 난”이라고 언급해 MC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연이은 논란에 대중은 실망감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

강성훈은 젝스키스와 소속사에서 퇴출될 정도로 끝없는 구설수를 일으킨 트러블 메이커다.

앞서 그는 팬 기부금 횡령, 팬클럽 운영자와 교제 등 의혹과 대만 팬미팅 개최 문제 등의 논란으로 젝스키스 활동을 중단하고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특히 강성훈은 과거에도 채무 문제로 법의 심판까지 받는 등 물의를 일으켰음에도 실망스러운 행보를 되풀이 하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디스패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