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이 공개한 ‘연예인 싸움 랭킹’


 						  
 								 

연예인들 중에는 소문난 싸움꾼들이 상당히 많다.

과거 MBC 무한도전 식스맨 특집에서 장동민은 연예계 최고의 주먹을 찾아라라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을 기획해 많은 관심을 모은 바 있다.

그만큼 사람들은 연예인들 중 누가 가장 싸움을 잘하는지 궁금해한다고 볼 수 있다.

그 답을 최근 UFC 파이터 김동현이 내놓았다.

김동현은 지난 11일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매미킴 TV에서 정형돈과 함께 연예인 싸움랭킹을 1위부터 7위까지 선정했다.

정형돈은 이날 “요즘 유튜브에서 연예계 싸움 순위 이야기 많이 나오던데 너도 한마디 해야 되지 않겠냐. 지금 (안)일권이가 짱이던데”라며 화두를 이끌었다.

이에 조남진 관장은 “지금 연예인 싸움 순위중 형님(김동현)이 1위 아닙니까”라고 말하자 김동현은 “내가 1위라고…나는 아직 현역 선수인데 지금 나를 연예인이라고…저는 제외해야죠. 제가 1위죠…저빼고 저도 빼고 최홍만씨도 빼고 솔직히 현역 프로선수를 했었으니까 빼고”라며 전제를 두었다.

이후 김동현은 자신을 제외한 연예계 최고의 파이터들을 선정했다.

그는 종합격투기 프로 데뷔를 했던 개그맨 윤형빈을 7위로, 미키광수를 6위로 선정했다.

이어 배우 이재윤을 5위로 뽑으며 “레슬링, 유도 국가대표보다도 더 좋은 몸을 가졌다”라고 칭찬했다.

가수 김종국이 4위에 선정됐다. 김동현은 “힘이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만든 것보다는 원래 힘이 센것 같다며 사자본능이 있는 분. 하지만 그라운드 부분이 좀 약한 것 같고 체중도 80kg 정도 밖에 안돼 아쉬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3위는 압도적 피지컬을 자랑하는 방송인 줄리엔 강이었다. 김동현은 줄리엔강을 가리켜 타노스급이라고 극찬했다.

2위는 배우 마동석이 차지했다. 김동현은 “1위와 2위 고민을 많이 했다. 마동석은 마크 콜먼의 트레이너를 했었다”고 밝혔다.

대망의 1위는 개그맨 강호동이었다. 김동현은 강호동의 사자 본능과 승부사 기질을 꼽았다. 그는 “황소체형이고, 프로선수였던 경험이 있는데다가 힘도 강한 분이다”라고 칭찬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매미킴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