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출고가 65원 오르자 식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소주 업계 1위인 하이트진로가 지난 4월 24일 원부자재 가격, 제조 경비 등 원가 상승을 이유로 소주 출고가격을 6.45% 올렸다.

2015년 11월 이후 3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출고가를 올린 것으로,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의 출고가가 기존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상승했다.

출고가는 약 65원이 올랐지만 소비자들이 느끼는 상승폭은 더욱 크다. 실제 식당에서 참이슬 가격이 1000원, 많게는 2000~3000원까지 올랐기 때문이다.

주류는 제조사가 유통업체인 도매상에게 납품하고 도매상이 다시 편의점, 마트, 식당 등 소매상에게 납품하는 구조다. 납품 과정에서 유통 마진이 붙는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제조회사가 직접 음식점으로 판매하지 않고 도매상을 거쳐 각 업소로 납품하는 구조다. 도매상부터 마진을 10~20% 가량 남기고 이를 납품받는 소매상 역시 마진을 남겨 판매하기 때문에 가격이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5년 하이트진로가 소주 출고가를 인상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당시 식당에서 약 3000원이었던 소주값이 4000원으로 올랐고, 서울 강남 지역에서는 5000원에 판매되는 경우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번엔 4000원이었던 소주값이 평균 5000원이 됐다. 임대료가 비싼 서울 강남 일대 술집, 고급 식당 등에선 한 병에 6000~7000원대까지 가격이 올랐다.

소주업계 관계자는 “중간 유통 도매상이나 소매상 입장에서도 제조사가 가격을 올리는 게 어쩌면 내심 반가울 수 있다”며 “가뜩이나 임대료, 인건비 등 경영 환경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출고가 인상을 핑계로 술값을 올릴 명분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