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보다 중국인이 더 많았던 대한민국 전설의 대학교

  						  
 								 

대한민국 전설의 대학교… 아시아대학교

로고부터 개교는 2003년에 했는데, 2001로 만듦;;

2004학년도 신입생 모집계획표. 230명 모집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대학교라는 푯말이 붙어있는 정문

학교 내 실질적인 유일한 건물이라는 곳ㄷㄷ

본관에 + 교수연구동 + 강의동 + 도서관 + 식당 + 열람실 + 매점 + 행정동 + 기숙사가 붙어 있다는 세계 최초 multi complex 대학건물

건물 짓다말았는데 개교함 ㅋㅋ

폐교 후 압류됐다는 축구부버스, 본관건물..

한약자원학과 수업모습이라는..

이외 화장실은 공사하다 말아서 문짝이 없는 곳도 있었고.. 몇몇 건물은 완공조차 안됐고..

버스가 하루 3번 다니는 시골동네에 있었다는데

원서만 내면 입학할정도였으니…

이렇게 학교가 막장 운영을 하다가 사학비.리때문에 경찰 조사를 받게 됨.

근데 학교 관련자들 자료 전부 폐기한답시고 다 불.태.우고 도주 ㄷㄷㄷㄷ

장부만 폐기한 것이 아니라 모든 문서와 학적부까지 태.웠다고 함

재학생들 이 사건으로 졸지에 고졸이 되어버림..

모두 불타서 이 학교 학생이라는 증거가 사라져서..

학교 관련자들이 도주하자 도.둑.놈들이 대낮에 학교에 들어와 기물 훔.쳐가고 했다함;;

– 우리나라에서 2번째로 없어진 대학교

– 개깡촌에 높이올라가야 있는 학교 . 버스도 하루에 1번 왕복함

– 예체능시설은 농구장 하나가 전부

– 등록생이 50명인데 중국인 유학생이 80명.

– 한국인 학생 50명중에 실제 대학다닌놈은 3명뿐

– 그런데 그 중국 유학생들도 서류상으로만 유학이지 모두 다 학교 다니지도 않음(학생 비자 준다고해서 등록만 함)

– 한마디로 한학년에 3명

– 이사장과 전 총장 등 학교 고위층들이 연이어 뇌.물수수,횡.령혐.의로 구속

– 교수한테 월급 안주자 교수가 소화기들고 교무실로 달려가서 공성전 벌임

– 축구부원들이 이 대학에는 미래가 없다고 연구실 부셔버림

– 군대갔다오니 대학 없어짐

– 설날에 고향갔다오니 대학 없어짐

– 2011년 7월 , 교육부에는 아직도 1주일에 1번씩은 꼭 아시아대학교 졸업생들의 항의전화 , 신세한탄 전화가 걸려온다고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영하 34도 날씨에 바다에서 서핑하면 벌어지는 일

겨울만 되면 어김없이 찾아오는 매서운 한파. 가만히 있어도 온 몸이 떨릴 정도로 추운데 영하 34도 날씨에 바다에서 서핑을 하는 남성이 있다.

그리고 이 남성은 기록적인 한파를 온 몸으로 느끼게 되었다.

영하 34도 까지 내려가는 극한의 추위에서도, 서퍼는 도무지 서핑을 포기할 수 없었다.

서퍼 다니엘 스케터(Daniel Schetter)는 겨울 바다로 나가기로 용기를 낸다. 그리고 그의 모습이 사진사 데본 하인(Devon Hains)에게 포착되었다.

데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온몸이 얼음으로 뒤덮인 다니엘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데본은 “사진은 지난 1월 27일과 1월 30일 이틀동안 촬영됐다. 일요일날의 온도는 영하 34도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차가운 바람이 불어 속눈썹이 얼어버릴 정도의 추위였다. 오죽했으면 카메라 렌즈까지 얼어버렸다.

하지만 서퍼 대니얼은 그 추위를 뚫고 서핑을 하기 시작했다.

한번 바닷가를 들어갔다 나올 때마다 온몸에 서리와 같은 얼음이 생겼다.

마침내 다니엘은 얼음에 둘러싸이는 수준이 되었다.

다음은 매서운 한파 속, 바다에 나가면 왜 안되는지 알려주는 다니엘의 모습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Devon Hains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