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유튜브에서 난리 난 유튜버가 올린 영상들 ㄷㄷㄷ


 						  
 								 

구독자 2만 6천을 자랑하는 유투버 ‘근황 올림픽’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유튜버 정체를 궁금해 하는 유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 이유는 콘텐츠에 출연하는 게스트들의 섭외 능력때문이다.

▼ 다음은 그가 자신의 채널에 올렸던 영상 목록들이다.

김영만, 전지윤, 브루노, 정상수, 아이언까지.

영상 게스트 중, 왕진진은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 소송 중에 있는 사업가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던 인물이었다.

해당 콘텐츠를 통해 왕진진은 그동안 자신을 둘러쌌던 이슈들에 대하여 과감하게 해명했다.

대표적으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다’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왕진진은 “저 사람은 전자발찌 대상자라는 말을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밝히며 “실제로 전자 발찌를 찰 대상도 아니었다”고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그러면서 왕진진은 자신의 바지 끝자락을 들어 올리며 자신의 발목을 공개했다.

그러나 이를 접한 구독자들은 “전자 발찌 착용 기간이 지난 것이다”라며 “발찌 푼 것이지 안 차고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근황 올림픽의 인터뷰들 연예부 기자 뛰어넘는 게스트 섭외력으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투버 ‘근황 올림픽’,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어플에 악성 리뷰를 남긴 진상 손님에게 사이다 댓글을 단 사장님이 있어 네티즌들의 답답함을 해소해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장님의 대응이 화끈하시다’는 제목과 함께 배달 어플의 후기 중 일부를 캡쳐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치킨 프렌차이즈 BBQ의 황금올리브핫윙을 먹었다는 이용자는 양념 소스를 받지 못했다는 내용의 항의 댓글을 남겼다.

이용자는 치킨을 시켰는데 양념소스가 오지 않아 전화를 걸었고, 핫윙에는 원칙적으로 양념소스 대신 비비소스가 배달된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 이용자는 음식점을 향해 “그딴 X 같은 원칙은 너희 X에나 발라 먹어라, 이런 가게는 싹 망해버려야 한다”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던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로 글이 퍼지면 매출에 타격이 올 거라는 생각에 대부분의 사장님들은 악성 후기를 신고하거나 무시하는 등 소극적인 조치를 취한다.

그러나 해당 음식점의 사장님은 이용자의 불만을 차근차근 설명하면서 도를 넘은 원색적인 비난을 따끔하게 지적했다.

사장은 전국에 있는 BBQ 어디를 가도 비비소스가 나가는 것이 원칙이며 주문시 미리 얘기해주면 양념소스로 변경 가능하다고 답변했는데 이용자가 악성 후기를 남겨 어이가 없는 듯했다.

이어 그는 “개찐따 같은 XX가 여기서 화풀이를 한다. 너는 꼭 전화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누리꾼들은 갑질 진상 손님에 사이다 대응을 한 사장님을 응원하고 격려하며 갑질을 하는 손님에게는 친절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BBQ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