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의 “보고싶다”는 말 들은 훈련병의 선택…


 						  
 								 


훈련소에서 군 복무를 시작한 훈련병이 스스로 십자인대를 파열시킨 뒤 전역한 이유가 밝혀졌다.

14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광주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황영희)은 근무 기피 목적 상해 혐의로 기소된 A(22)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해 4월 22일 새벽 5시께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생활관에서 뛰어내려 자해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훈련소에서 나갈 생각으로 1.5m 높이의 총기 보관함에서 떨어졌다.

사건 전날 A 씨는 여자친구와의 통화에서 “보고 싶어서 힘들다”는 말을 듣고 자해 행각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A 씨는 동료에게 “십자인대를 다치면 공익으로 빠질 수 있느냐”고 물었고 동료는 “지인이 그것 때문에 공익 판정을 받았다더라”고 답했다.

A 씨는 결국 동료들이 잠든 새벽 자해를 시도했고 국군병원에서 `후 십자인대 파열` 진단을 받고 비전공상자로 전역했다.

재판부는 “초범인 점, 이 사건으로 장해를 입게 된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의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