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초 회사·여초 회사는 절대로 다니면 안되는 이유”

  						  
 								 

뭐든지 과하면 탈이 난다던가?

성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남초회사’ 와 ‘여초회사’를 모두 다녀본 사람의 후기글이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화제다.

먼저 여초회사에 취직한 A 씨는 “여초회사에 다녔을 때에는 별의별 것으로 트집이 잡혔다”고 글의 서두를 열었다.

A 씨의 후기에 따르면 여초회사는 너무나 어이없고 황당하다고. 어느 날 A 씨가 짝다리를 하고 정수기의 물을 먹은 것으로 트집을 잡았다고 한다. 게다가 높은 ‘킬힐’을 신었다는 이유로만 욕을 듣기까지 했다.

자잘한 것부터 시작해서 분노가 쌓일 대로 쌓인 A 씨. 그러다가 도무지 참지 못할 사건을 겪었다.

A 씨는 “말도 안 되는 거짓말로 사람 한명을 개념 없는 사람으로 만들었다”면서 “평소 저를 탐탁지 않아 하던 직원들이 주동하여 부서 전 직원에게 거짓 소문을 냈다”고 말했다. 결국 A 씨는 대응도 하지 못한 채 회사 내에서 왕따가 되었다.

결국 6개월도 버티지 못한 채 퇴사한 A 씨는 남초 회사에 재취업을 했는데 이곳도 만만치 않았다.

A 씨가 밝힌 남초회사의 특징은 1960년대에 예절 의식이 머물러 있었다고 한다. 대표적인 특징으로 남직원들은 자기가 쓴 머그잔과 설거지를 자연스럽게 싱크대에 두고 갔다. 설거지는 모두 A 씨 담당이었다. 단순히 여자라는 이유였기 때문이다. 결정적으로는 점심때마다 ‘남녀 차별’ 발언으로 분위기를 냉랭하게 했던 부장님의 망언.

“여자가 있어야 밥 먹는데 밥맛 난다”
“여자들은 남자한테 잘 보이려고 한다”
“남자는 통통한 여자를 좋아하는데 넌 더 마르면 아주 빈티 난다”

이러한 망언을 쏟아낸 것도 모자라 여러 명의 남자직원에게 추파까지 받은 A 씨. 구애를 하는 남직원들. 알고보니 남직원들끼리 누가먼저 A 씨를 유혹하나 경쟁을 했다고 한다. 사실을 알고 수치심을 느낀 A 씨는 그 자리에서 퇴사의 뜻을 밝혔다.

직접 근무하니 성 비율이 한쪽으로 쏠린 쪽은 매우 힘들다고 강조한 A 씨.

현재 A 씨는 성 비율이 적당한 곳으로 재취업을 하여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여초든 남초든 안좋은 곳은 안 좋다”, “블랙 기업만 돌아다닌 거 아니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tvN ‘미생’

처음 착용할 때 트러블이 좀 있었지만 무사히 네명 다 아바타 켈리를 끝내고 오후 2시쯤에 개시했어오 ㅋㅋ

흰색새끼 장갑을 잊고 와서 애기들 자꾸 와서 왜 아저씨만 사람손이에요라면서 죽어라 갈굼당한거시야요

관아가서 사또 놀래켜줄라고 했는데 어린이날이라 사람이 너무 많아서 fail

근데 우리 관문 넘어오는거 보더니 빵 터져서 얼굴 돌리고 우섯서요 뿌듯ㅎㅎ

아쉬운김에 나와서 단체사진

공룡은 사이좋개 줄 마춰서 이동해오

애기들은 공룡을 넘나 조와해오

가끔 의견 충돌로 눈싸움도 하고

관종답게 불편한 몸을 이끌고 이것 저것 건들여 보기도 해요

초가삼간 털러온 공룡 스쿼드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쿠와아앙

아조씨를 위협했더니

어르신에게 예의범절을 갖추라며 절을 시키고는 사탕을 줫서요
(뽀로로비타민이라면서 줬는데 나중에 보니 썬키스트레몬사탕이었어오 ㅡㅡ)

소고기파티 5초 전
소가 저흴 보더니 화들짝 놀라서 뛰어댕긴거에오
좆간이 미아내…

정박아 컨셉은 여기까지하고
확실히 어린이날이라 그런지 가족분들이 많았음
4시간 조금 안되게 돌아다녔는데 3시간은 애기들이랑 사진 찍어준거같아
근데 사람들이 다 우리가 알바인줄 알더라
가끔 가다가 알바맞으시죠? 물어보는 사람들한테 저희도 2만원 내고 들어온 일반관람객이에요
라고 말하고 놀라는 모습 보는 맛도 있었다

아 재밌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디시인 사이드 ‘VR CHAT’ 마이너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