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 차를 세우고 내린 여배우의 ‘부·검 결과’


 						  
 								 

배우 한지성의 부·검 결과가 발표됐다.

17일 노컷뉴스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차 부·검소견에서 “한 씨는 다발성 손상을 입었고, 혈중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 (0.1%)였다”는 간이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한 씨는 지난 6일 새벽 4시쯤 인천공항고속도로 편도 3차로를 주행하던 중 2차로에 차량을 세우고는 밖으로 나왔다가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졌다. 당시 동승자였던 남편은 자신은 술을 마셨으나 아내의 음주 여부는 모른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바 그녀의 사망을 두고 의문은 더욱 커졌다. 또한, 한 씨의 남편은 “소변이 급해 차량을 세웠으며, 인근 화단에 볼일을 본 후에 돌아오니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그녀의 죽음을 두고 점점 쌓여만 갔던 의문들이 부검 결과로 밝혀지자, 당시 그녀를 친 택시 운전기사 등 나머지 사고 당사자들의 처벌 수위에도 영향이 갔다. 전문가들은 “그녀를 친 운전기사 등 피의자들에게도 처벌이 감형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추측했다. 그러나 한 변호사는 “음주운전을 했을 경우에도 다른 승용차 운전자의 형사처벌 수위가 경감되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남편에 대해선 음주 운전 방조죄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반대 의견을 표했다.

한편 한지성은 지난 3월 9일 결혼식을 올린 지 두 달 만에 참변을 당했다. 2010년 4인 걸그룹 ‘비들스(B.Dolls)’로 데뷔한 한지성은 이후 연기자로 전향한 바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한지성 인스타그램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검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30)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1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이환승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며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 동생에게는 “폭.행에 가담했음에도 불구하고 반성이 없다”며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최후변론을 위해 피고인석에서 일어난 김성수는 감정이 북받쳐 오른 듯 한동안 말을 하지 못하고 긴 숨만 내뱉었다.

어렵게 입을 뗀 김성수는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본 고인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외에는 어떤 말씀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유족께서 법정에 나오셨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었지만, 나오시지 않았다”며 “제 죄를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최후진술에서 자신의 가족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성수는 “30년 동안 키워주셨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죄송하다”며 “어머니께 잘 해드린 것 없는 불효자가 죗값을 다 치르고, 개과천선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김성수는 “동생아, 이것은 형의 잘못이지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많이 힘들겠지만 자책하지 말고, 잘 이겨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주.먹으로 폭.행하고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작년 12월 구속기소 됐다.

김성수의 동생은 이 과정에서 피해자의 몸을 뒤로 잡아당겨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에 대한 선고는 내달 4일로 예정됐다.

k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여대생들에게 스폰서 의향 물어봤더니….

여대생들에게 스폰서 인식 설문조사를 해보았다.

월 300에 스폰만남 할 생각 있냐는 설문에 90%가 “전혀 없음”을 선택했다.

그렇다면 신.체적 접촉이 없는 만남에는 어떤 반응을 보일까.

마나 볼 생각이 있거나 생각해 보겠다는 의견이 4배로 높아졌다.

그리고 실제 스폰만남 카페에 글을 올려봤다.

스폰서의 건강까지 챙겨주며 스폰에 있어 적극적으로 나서는 여성.

결국 취재진은 도망가버린 스폰녀를 찾지 못한 채 인터뷰를 포기한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좀 예쁘다 싶으면 인스타 DM으로 스폰 제안이 많이 들어온다더라”며 실제 상황을 전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CSI’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