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다른 여자에게 고백해서 ‘눈물 바다’ 된 결혼식장

  						  
 								 

백년가약은 결혼식에서 깨졌다.

행복한 웃음과 친구들의 축하를 받아야 하는 결혼식장이 눈물바다로 변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레코드온시네콘셉트(Renon Cine Concept)’가 게재한 영상이 다시 회자됐다.

오랜 연에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맞이한 제시카(Jessica)와 제퍼슨(Jefferson)의 결혼식. 순조롭게 진행 된 결혼식에서 퇴장만 남겨둔 가운데 ‘사랑의 서약’ 시간이 다가왔다.

신랑은 신부는 먼저 사랑할 것을 약속합니까?”

신랑의 대답을 기다리는 하객들 사이에서 웅성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신랑이 “아니오”라고 대답했던 것. 신랑은 한 소녀에게 사랑 고백을 고백한다. 뜻밖의 고백에 신부와 하객들이 놀란 사이에 한 소녀가 등장한다.

이 소녀는 신부 제시카 딸 지오바나 (Giovanna, 8)로 밝혀진다. 그는 소녀의 앞에서 “너를 제일 먼저 사랑할 것이고, 내 딸이 되어줄래?”라고 말했다. 이어 재퍼슨은 “만약 하느님이 내 소원을 들어준다면, 지오바나를 내 딸로 삼을 것”이라며 “평생 지오바나 너를 보호해주고 나쁜 일로 너를 지켜줄 것이다”라고 고백했다.

이 같은 제퍼슨의 행동에는 숨겨진 사연이 있었다. 제시카는 몇 해 전에 폭력적인 남편의 곁을 딸아이와 함께 떠났다. 얼룩진 상처로 힘겹게 살아가던 제시카는 재퍼슨을 만났다. 그러나 제시카는 남겨진 딸아이를 위해서라도 재퍼슨을 밀어냈다. 하지만 재퍼슨의 끊임없는 구애로 결국 사랑의 결실을 맞이한 것.

어린 나이에 부모로부터 아버지로부터 상처를 입었던 지오바나. 소녀는 재퍼슨을 껴안으며 “Thank you Daddy”라고 말했다.

한편 공개된 영상은 조회 수 320만을 기록하며 누리꾼들은 “아름다운 커플이 행복한 미래를 맞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youtube ‘Central da Noiv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