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보니 토트넘에서 제대로 대우 못받고 있었던 손흥민


 						  
 								 

손흥민의 토트넘 핫스퍼가 역사상 처음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해 있는 가운데, 과거 토트넘에서 뛰었던 이영표가 손흥민과 관련한 일화를 소개했다.

지난 21일 KBS 스포츠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최근 손흥민을 만나고 온 이영표의 인터뷰가 실렸다.

이영표는 “보통 챔피언스리그 가면 보너스가 나온다. 16강 가면 보너스 나오고, 4강 가면 보너스가 왕창 나오고, 결승 가면 또 왕찬 나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내가 PSV에서 뛸 때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갔다면 1인당 보너스가 13억이었다. 근데 손흥민 선수가 어떻게 이야기 했냐면 구단주가 보너스를 안 준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실제 토트넘 선수들 사이에서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는데도 구단주가 보너스를 제대로 지급하려고 하지 않는다는 분위기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표는 “실제 토트넘 선수들은 결승에 올라갔는데 왜 이렇게 보너스를 베팅 안하냐는 불만이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토트넘의 구단주는 악명높은 다니엘 레비다.

레비 구단주는 2018/2019 시즌 두 번의 이적 시장에서 단 한 명의 선수도 영입해주지 않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영표의 인터뷰를 본 팬들은 “토트넘 선수들 주급도 짜다고 하더라” “레비 너무하다” “손흥민 대우는 제대로 해줬으면 좋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KBS 스포츠, 스카이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