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사건에 ‘민주당’이 발표한 입장

  						  
 								 

대림동 여경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나섰다.

주말 내내 ‘대림동 여경’이 포털 사이트에서 다뤄지자 민주당이 공식 입장을 냈다.

홍익표 더 민주 수석대변인은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주말 내내 대림동 여경이 포털 사이트에서 계속 오르내리고 언론에서도 주요하게 다뤄지고 있다”며 “현장에서의 대응이 적절했는지 안 했는지는 경찰에서 감사를 통해 밝혀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을 ‘여경’이라는 프레임을 씌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홍 대변인은 “특정인에 관한 문제를 여경이라고 하여 문제 삼는 건 또 다른 차별이다”라며 “’대림동 여경’보다 ‘대림동 경찰관’으로서 개인 현장 대응을 적절하게 다뤘는지 판단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 출신이던 표창원 의원과 권은희 의원도 한 마디 덧붙였다. 앞서 표창원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여경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표 의원은 “취객 한 분은 남자 경찰관도 무술 유단자라 하더라도 혼자서 제압하기엔 대단히 어렵다”고 말했으며, 권 의원은 “여경이 내근직만 선호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여경 불신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체력과 진압능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에 누리꾼들은 공분을 표출했다. 누리꾼들은 “엄연히 여경이 잘못된 부분을 ‘여혐’ 이라느니 말도 안 된다”, “계속해서 여경의 현장 진압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대다수의 여경이 현장을 못한다는 증언은 무시하느냐” 등의 댓글을 남기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및 온라인 커뮤니티 및 더불어 민주당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