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여경’들은 꼭 해야한다는 황당한 검사

  						  
 								 

경찰이 되기 위한 필수 검사 중 하나는 바로 체력일 것이다. 예를 들면 팔굽혀펴기, 달리기,좌우악력 등등 있다.

이러한 경찰 체력 검사는 전세계 모두 동일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인도네시아에서는 여경들만 꼭 해야한다는 검사가 있었다.

영국 인디펜던트와 미국 A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인도네시아군이 여군을 채용하는 과정에서 처녀막이 그대로 있는지 확인하는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두 손가락을 사용하는 이 검사에 대해 HRW는 성.차.별에 바탕을 둔 폭.력.적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며 인도네시아군이 즉각 이 수치스럽고 비인간적인 관행을 종식할 것을 촉구했다.

HRW는 또 자카르타 군 병원의 한 전문의 발언을 인용해 이 검사가 군 병원에서는 일상적인 것이며 일반적으로 여의사에 의해 실시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한 여군 입대자는 남성 의사에게 검사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여군 신병들은 처녀성 검사가 여성의 존엄과 국가의 영예를 드높이기 위한 필수적인 통과과정이라는 설명을 듣는다.

인도네시아는 이슬람교가 다수로 여성 순결에 엄격한 태도를 취하고 있으며 이전에도 처녀성 검사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피해자들은 처녀성 검사에 대해 수치심과 고통, 정신적 충격을 호소했다.

한 지원자는 “검사관이 두 손가락을 삽입했다. 정말 아팠다. 내 친구는 심지어 너무 아파 기절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니샤 베리아 HRW 여성인권 국장은 “인도네시아군은 이 고통스럽고 비인간적인 처녀성 검사가 국가안보를 강화시키는 것과 아무런 관계가 없음을 깨달아야 한다” 고 주장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군은 이 관행을 옹호하며 “비도덕적인 사람이 군부대에 입대하면 군의 위상을 훼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