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7천 이하’ 청년들 대상 새로 생긴 정부 지원금

  						  
 								 

청년층을 위한 맞춤형 전월세 보증금 대출이 오는 27일 출시가 예정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어느 정도 소득은 있으나 재산이 부족한 탓에 보증금 마련이 어려운 중소득 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지원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시중은행 및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협약식을 열어 “기존 청년층 지원 대출의 한계점을 보완하기 위해 설계된 상품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도 이른바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이라는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저소득 청년들을 위한 저금리 전월세 대출을 진행 중이지만 최 위원장은 새로 나올 청년 맞춤형 대출만의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버팀목 대출 등은 무주택 저소득 가구(연 소득 5000만원 이하)가 주요 지원 대상이다. 중소득 청년층은 소위 ‘사각지대’에 있었다. ‘청년 맞춤형 대출’은 부부 합산 연 소득 7000만원 이하인 만 19~34세 무주택 청년 가구는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월세 보증금 대출 금리는 연 2.8% 안팎이다. 보증금 90% 이내에서 70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2년 또는 3년 단위로 연장할 수 있다. 중도상환수수료는 없다. 월세 대출 금리는 연 2.6% 안팎이다. 월 50만원씩 2년간 12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대출 연령인 34세를 넘을 경우에도 1회에 한해 계약 연장이 가능하며, 부부의 경우 한 명만 만 34세 이하라면 대출 자격이 된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보증금 대출은 오는 27일부터 전국 12개 은행에서 상품을 공급한다. 확정일자부 임대차계약서와 등기사항 전부증명서, 신분증, 주민등록등본, 소득 및 재직 증빙 서류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금융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