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할 때 얼굴이 부으면 의심해야 할 질병

  						  
 								 

운동할 때에 ‘알레르기’를 조심해야 한다.

최근 미국 매거진 라이프스타일은 운동을 시작하면 ‘알레르기’ 증세를 보이는 이들이 있다고 발표했다.

운동 유발성 과민증(Exercise-induced anaphylaxis)’이라고 불리는 병명은 운동 중 발진·얼굴 부어오름·콧물·설사 등을 유발하는 병이다. 이 병은 순식간에 얼굴을 붓게 만들어 호흡곤란과 의식상실을 일으키는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까지 끼친다. 병은 10만 명당 50명꼴로 해당 알레르기를 보인다고 알려졌다.

앞서 해당 증상에 대한 논문은 1979년 발표된 것으로 추측된다.

논문에 따르면 해당 알레르기 증상이 발현되기까지 소모되는 운동의 강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보통 건강한 사람이 운동할 때에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날 확률은 낮다고 한다.

또한, 운동하는 날 아스피린을 먹게 되면 알레르기 증상이 일어나는 경우도 잦다. 아스피린을 먹은 후에 운동하면 혀가 부풀거나, 소화불량, 현기증이 동반될 수도 있다.

일례로 지난 2015년 미국 뉴욕시에 사는 한 남성은 쇼크 증상을 보이며 입원했으며, 또한 2018년에 햄버거를 먹고 헬스장을 찾은 남성이 운동하던 가운데 쇼크를 일으켰다.

이와 관련하여 알레르기 전문의인 펄비 파리크(Purvi Parikh)는 “운동 유발성 과민증은 정확한 발병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인은 밝혀진 것이 없고 증상을 보이면 빠르게 병원으로 내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래서 내가 운동 안 한다”, “운동 알러지라는 것도 있잖아”, “운동이 이렇게 무서운 겁니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게티이미지 뱅크, 연합뉴스

꾸중은 인간을 발전하게 한다?

최근 어머니에게 꾸중을 들은 어린아이가 발명품을 제작해 화제다.

지난 14일(현지 시각) 중국 베이징유스 데일리는 난닝에 사는 12살 루 군의 사연을 보도했다.

루 군은 최근 ‘자동 빨래 건조대’를 발명했는데, 이는 비가 오면 옷걸이가 자동으로 캐노피 밑으로 들어갔다가, 날이 개면 다시 제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고안했다.

건조대에 설치된 센서가 날씨를 감지해서 작동하며, 캐노피의 젖음 상태에 따라 자동으로 펼치고 접는 조정이 가능했다.

그런데 이런 발명품을 제작한 이유에는 숨겨진 사연이 있었다.

이후 어떡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한 루 군. 그 결과 ‘자동 빨래 건조대’를 착안했다. 루 군은 반년 동안 여러 번 시행착오를 겪은 후에 지금의 결과물을 완성했다. 아버지와 학교 기술지도 선생님의 도움도 컸다.

어머니의 꾸중을 듣지 않기 위해 발명품을 제작한 루 군. 아이는 어머니의 꾸중 덕분에 ‘청소년 과학 기술 혁신대회’에서 1등 상을 거머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인간은 혼나면 말을 듣는다” , “ 인간의 아이디어는 꾸중에서부터 나온다?” 등 다양한 댓글을 남기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chinanews
om.php” width=”250″ height=”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