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효린 사건이 이상하게 돌아가는 부분들..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양측의 진실공방이 가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A 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동안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뺏기고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말을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이 없었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효린 측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다.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A 씨는 “15년 만에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며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는 글을 추가로 올렸다. 그러면서 “IP 추적해 찾아오겠다는 건가. 내게 연락해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얼마 후 A 씨의 글이 모두 삭제되며 조작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효린 측 역시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그러자 A 씨는 “기사가 뜨고 몇 시간 뒤 김효정한테 디엠 답장이 와 해외에서 스케줄 끝나고 지금 막 공항 도착해서..미안해 연락이 늦었더. 일단 괜찮다면 지금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6시간 째 연락이 없고 중학교 동창들에게 제 연락처를 묻고 다닌다는 연락을 받아 직접 디엠으로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다”라는 글을 추가했다.

이어 “네이트 측에서 내 아이피를 차단시켰다”며 본인이 직접 글을 삭제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진실공방이 가열되자 팬들 사이에선 논쟁이 벌어졌다. 효린의 인스타그램엔 “학교폭력이 사실이라면 빨리 사과하라”는 비난과 “이미지 실추를 노린 악플러의 조작된 글”이라는 옹호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효린 SNS,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