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국세청에서 수억원 세금을 추징당한 유명 배우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이 수억 원의 세금을 추징당했다.

지난 27일 일간지 이투데이는 배우 주상욱과 한채영이 고강도 세무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2국이 한채영·주상욱 등을 상대로 한 비정기 세무조사를 종료했다고 밝히면서 주 씨와 한 씨에 대해 억대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했다고 말했다.

세무조사를 통해 두 사람에게 추징된 세금은 대부분 소득세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매체는 “연예인 탈세는 비단 어제 오늘일 만의 일이 아니었다” 며 “주상욱과 한 채영 씨가 고의적 탈세를 했다기보단 세무 관련 지식이 없어(세무 조사 후) 추징금을 부과받는 경우가 많다”고 국내 대형 로펌 관계자의 지적도 함께 공개했다

국내 대형 로펌 관계자들에 따르면 “연예인들은 대부분 세무조사에서 ‘적격증빙(세금계산서·영수증 등) 없는 필요경비 부인’이 항상 문제점으로 거론됐다”고 말했다.

이는 미용실 비용과 스타일리스트 비용, 매니저 비용등에 대한 비용을 제대로 증빙하지 못하였고, 대충 가공으로 경비 처리를 하다가 발생되었다.

대외적으로 이미지가 중요한 연예인들이기 때문에 국내 로펌 관계자는 “분명히 세금 탈세로 오해 받을 부분을 없애려면 경비처리과정을 꼼꼼히 알아보고 처리해야 한다”고 조언도 덧붙였다.

한편 배우 주상욱은 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 태인준 역을 맡으면 다시 한번 브라운관에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주상욱 인스타 그램 ,한채영 인스타그램, KBS 예쁜남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