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순직한 해군하사에게 워마드가 했던 발언

  						  
 								 

워마드에 청해부대 순직하사 조롱 글…해군 “용납할 수 없는 일”

밧줄 사고 다음 날 게재, 인신공격성 댓글 등 현재까지 삭제되지 않아 공분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여성우월주의를 주장하는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며칠 전 순직한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소속 최종근(22) 하사에 대한 조롱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이 게시글은 청해부대 사고 다음 날인 25일 오후 11시 42분께 워마드 한 게시판에 어제 재기한 **방패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재기는 워마드에서 극단 선택을 뜻하는 은어로 사용된다.

게시글에는 사고 당시 사진과 최 하사 영.정.사.진.이 함께 올랐다.

글쓴이는 “사고 난 장면이 웃겨서 혼자 볼 수 없다”며 “ㅋㅋㅋ” 등을 남겼다.

이 게시글에는 “웃음이 터졌다(난다)”는 조롱부터 숨진 최 하사에 대한 인.신.공.격.의 댓글 11개가 이어졌다.

게시글은 현재까지 삭제되지 않은 상태로 있으며 1천200여명이 읽고 28개의 추천이 달렸다.

이에 해군은 “용납할 수 없는 참담한 일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해군 차원에서 조치할 수 있는 방안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군 관계자는 “정상적인 사람이면 이럴 수 없고 장난의 선을 넘었다”며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2016년 1월 개설된 워마드는 남성 알.몸. 사진 유포, 부산 아동 살.해. 예고, 청와대 폭.발. 테.러. 예고로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 24일 오전 10시 15분께 경남 창원시 진해 해군기지사령부 내 부두에서 열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행사 중 함 선수 쪽 갑판에서 홋줄이 끊어지면서 숨.진. 최 하사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창원시 진해구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유가족과 전우의 눈물 속에 엄수됐다.

.

image@yna.co.kr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