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나가 ‘한달’동안 썼다는 외모 꾸밈 비용

  						  
 								 

최근 OECD 포럼에 참여해 남자 혐오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유튜버 배리나는 한때 화장법 등의 미용 콘텐츠를 올리던 뷰티 유튜버였다.

하지만 배리나는 미투 운동 이후 뷰티 유튜버로서는 처음으로 화장품을 파.괴하는 영상을 올리며 탈코르셋에 동참했다. 대표적인 페미 유튜버가 된 그는 인기에 힘입어 자서전을 출간했고 외모에 미.쳐 있었던 시기에 들인 비용을 공개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그는 뚱뚱했던 겉모습 때문에 같은 반 아이들로부터 “돼지새.끼야, 자.살해”라는 발언을 들었고 따.돌림을 견디다 못해 캐나다로 유학을 떠났다.

유학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온 그는 우.울증, 대인기피증, 섭식장.애 등에 시달리다 화장을 시작했다. ‘꾸미니까 괜찮다’는 말을 듣고 자신감을 얻어 하루 종일 뷰티 유튜버 영상만 보며 지냈다.

그러나 그의 노력에도 부모를 포함한 주변인들은 ‘언제 남자 만나고 다닐래?’, ‘이제 살 좀 빼야 하지 않겠니?’라고 하면서 다이어트를 권했다. 그는 지금까지 1일 1식, 언푸드, 간헐적 단식, 디톡스, 식이요법 등 여러 다이어트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배리나는 외모에 집착하던 시기에는 외모에 얼마를 써도 아깝지가 않았다고 밝히며 한 달 동안 외모를 꾸미기 위해 지출했던 비용을 공개했다.

배리나는 한 달 동안 외모를 꾸미는 데만 약 400만 원이 넘는 비용을 들였다. 외모 비용을 공개한 배리나는 “이렇게 다이어트와 몸매에 집착할 때는 예뻐지고 여성스러워지는 것이 내 인생의 목표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배리나 사정을 알게 된 네티즌들 반응은 싸늘했다. 배리나는 300만 원의 비용을 들여 헬스클럽에서 퍼스널 트레이닝을 신청하기도 했지만 “운동을 열심히 하지 못했다”라고 고백했다.

배리나는 “근력 운동을 너무 많이 하면 울퉁불퉁한 근육이 생겨 몸매가 안 예쁘게 잡히는 게 싫었다”라고 고백했다. 네티즌들은 외모가 못생겼든 뚱뚱한 게 문제가 아니라 모든 걸 남 탓으로 돌리는 태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자기가 과소비한 거 같은데요. 운동 열심히 안 한 이유도 어이없고”, “집이 원래 잘 사나”, “트레이너 뒷목 잡고 갑니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배리나 유튜브

돈은 많은데 철이 없던 여자 연예인이 했던 행동.JPG

돈은 많지만 철이 없다면?

과거 ‘장보고’에 출연했던 SES 출신 ‘바다’가 돈은 많이 벌던 시절에 했다는 엄청난 행동을 털어놔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어마어마했다.

계약금으로만 20억원을 받았던 바다는 3억원에 달하던 람보르기니를 단번에 구매했다고. 그리고 더욱이 놀라웠던 것은 당시 그녀는 운전면허가 없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간지난다..”, “부자들의 클라스”, “왜이렇게 멋져보이지”, “람보르기니가 그저 악세서리였네”, “나는 돈도 없고 철도 없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