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터지고 방송 활동 끊었던 김흥국 근황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은 가수 김흥국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인터뷰에 나선 김흥국은 자신의 근황을 공개하며,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다.

김흥국은 미투 논란을 직접 언급하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거 생각하면 뭐하나. 빨리 잊어버리고 싶다. 가정도 안정이 됐고 모든 사건이 깔끔하게 정리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사람들을 떳떳하게 만날 수 있다. 만나는 사람마다 왜 방송 활동을 안하느냐며 응원해주는 팬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미투 논란 이후 여성팬들과 1:1로 사진을 찍어주는 일은 그에게 부담스러운 일이 됐다.

김흥국은 “여성팬들과 1:1로 사진을 찍거나 사인을 해주는 상황이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모든 혐의를 털어낸 김흥국은 다시 활발히 활동하겠다고 말하며 “주어지는 대로 가리지 않고 하겠다. 자세가 달라졌다. 어떤 프로그램이든 적극적으로 할 생각이다.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열심히 하는 아버지,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밝혔다.

김흥국은 지난해 3월 미투 폭로에 휩싸였다. 당시 피해를 주장한 30대 여성 A 씨는 지난 2016년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김흥국 역시 무고 혐의로 A 씨를 맞고소했다.

그러나 지난해 5월 김흥국은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며, A 씨 역시 이후 8월에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